HOME > 사회 > 경로·가정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인장기요양보험, '2017 대한민국 올해의 브랜드 대상' 수상
제도시행 9년차, 보건복지서비스 부문 2년 연속 선정
 
강현아기자 기사입력  2017/09/08 [09:23]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7일 ‘노인장기요양보험’이 한국소비자브랜드위원회가 주최하고, 조선일보․한국경제신문이 주관하는 '소비자가 뽑은 2017 올해의 브랜드 대상’ 에서「보건복지서비스부문 대상」에 작년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올해의 브랜드 대상’은 매년 그 시대를 대표하는 브랜드를 선정하고 이를 많은 소비자들에게 알리기 위해 한 해 동안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한 브랜드를 선정하는 행사로서, 지난 6월 후보 브랜드를 확정한 후 7월 12일부터 7월 25일까지 전국 소비자투표(온라인/모바일, 1:1전화설문)로 최종 선정됐다.

 

노인장기요양보험은「보건복지서비스 부문」에서 13.18점(동일 부문 상대 후보 브랜드 평가지수는 6.82점)으로 1위를 차지하여 대상이 확정됐다.


노인장기요양보험제도는 치매나 중풍 등 노인성 질병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어르신들의 신체활동과 가사활동을 지원하여 편안한 노후생활을 보장하고 그 가족의 부담을 덜어드리기 위해 도입되어 시행 9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건보공단은 이번 올해의 브랜드대상 2년 연속 선정이 그동안 국민의 입장에서 노인장기요양 서비스 향상을 위해 부단히 노력하여 이뤄낸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성과로 사회발전 기여도와 신뢰도 등에서 높은 평가로 연결된 결과라고 풀이했다.

 

건보공단 김태백 장기요양상임이사는 “제도시행 9년차, 어르신을 섬기는 전문가의 노하우와 사회적 효의 실천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노인장기요양보험의 보장성 확대와 수요자 중심의 서비스 질 향상, 장기요양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제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08 [09:23]  최종편집: ⓒ nanumilbo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27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
[논평]박준영 의원의 '방송대 로스쿨 도입법안', 사법시험 대안 될 수 있을까? / 조장훈대표기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신간]이제야 엄마가 재밌다, '두 아들과의 행복 인생 이야기' / 조영자선임기자
[포토]추색완연(秋色完然) 가평 팸투어, 하늘가 호명호수·청평 모터보트·10만평 아침고요수목원 / 조장훈대표기자
농심켈로그, 착한 기부 캠페인으로 모인 '나눔팩 2만여 개' 푸드뱅크 통해 전달 / 최진희기자
한국어린이집총연합회, 2017 ‘어린이집 안전사고 예방과 안심보육 환경 콘테스트' 시상식 개최 / 최진희기자
SK텔레콤-한화자산운용-현대자동차,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 강현아기자
강병원 의원, 지진 관련 '기상청 지난 5월 자체 여론조사' 결과 공개 / 조장훈대표기자
한국마사회, '가을 맞이 다양한 공연'으로 시민과 소통 / 조영자선임기자
원불교 개교 100주년 기념대회, 원음방송 등 생중계…월드컵경기장 23개국 5만여명 참석 / 조장훈대표기자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