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복지·나눔 > 복지행정·정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건강보험공단, 우간다 쉐마 지방정부 도지사·지역 국회의원 방문
한국 건강보험 운영경험 학습, 우간다 건강보험 제도 도입‧확대 희망
 
강현아기자 기사입력  2017/09/13 [17:53]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성상철)은 12일부터 13일까지  우간다 쉐마 지방정부의 캐논 카비구미라 데이비드(Canon Kabigumira David) 도지사와 아투하이레 재클릿(Hon. Jacklet Atuhaire) 지역 국회의원이 한국의 건강보험제도 운영 사례를 배우기 위해 공단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우간다 쉐마구 지역정부 측에서 한국 건강보험제도에 대한 학습을 통해, 자국 지역기반건강보험제도(Community-Based Health Insurance, CBHI)를 도입 확대 시행하고, 궁극적으로 우간다의 보편적 건강보장권을 성취하고자 추진됐다.

 

우간다는 보건부가 보건의료시스템의 전반적인 제도설계 및 정책결정 등을 관장하고 있으나, 각 지방정부가 관할 지역의 보건재정 관리, 보건의료 서비스 질 관리 등의 실질적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우간다 전체 3천8백만 인구의 약 5% 정도인 160만 명 정도만 CBHI나 민간의료보험의 혜택을 받고 있어, CBHI 미도입 지역의 확대 및 안정적 재정운영 등이 주요한 관심분야이다. 
 
우간다 쉐마 지방정부 캐논 카비구미라 데이비드 도지사는 “한국이 1977년 국민소득 1,000불 시절에 건강보험제도를 도입해 오늘날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인 제도 중 하나로 발전시킨 것에 크게 감명을 받았다” 라고 말하고, “우간다 건강보험제도의 도입과 발전에 한국의 제도 운영 경험이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한국과 지속적 협력 관계가 유지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건강보험정책연구원 이홍균 원장은 “앞으로 공단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등 보건분야 ODA 유관기관과 협력하여 우간다의 건강보험제도 도입 및 확대를 위해 실질적 도움이 되는 다양한 협력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9/13 [17:53]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3
광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유동수 의원, 공정위 퇴직자들 출입 빈번… 지난 5년간 통계 공개 / 조장훈대표기자
건보공단, 7월 이후 보험료 인상 69만 세대에 안내문… 인하 589만세대 문자메시지 / 강현아기자
교육부 '수능 국어문법 배제' 또 시도? 총 6회 대입정책포럼서 '수능 출제범위'는 딱 한번 / 조장훈대표기자
대한민국 30대 남성 비만 거의 절반, 건보공단 '2017 비만백서' 발간 / 강현아기자
늙은 광부들의 애끓음, 근로복지공단 ‘소음성 난청’ 늦장 보상 / 조장훈대표기자
한국자유총연맹, '전국 시군구 청년회장 합동 연수’개최… 국리민복 강조 / 조장훈대표기자
신경민 의원, 다중이용업소 소방 안전관리 강화 법안 4건 발의 / 조장훈대표기자
'제4회 한글 창의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콘텐츠·IT·디자인 3개 분야 / 조장훈대표기자
국내 대표 핀테크 기업들 '업계 표준' 제시하며 자정활동 눈길 / 최진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