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보건·환경·기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토]완도 상왕산에서 우리꽃 ‘얼레지’ 대규모 군락지 발견
'얼레지' 꽃말은 '바람난 여인', 잎에 얼룩이 있어 붙은 순우리말 이름
 
오승국선임기자 기사입력  2018/04/25 [10:52]

완도군은 완도의 진산인 상왕산의 난대림과 연계한 산림관광자원 실태조사를 실시하는 중 우리꽃 ‘얼레지’ 대규모 군락지를 발견했다고 24일 밝혔다.

 

 

상왕봉 일원에 얼레지 자생지를 확인한 후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6.5h의 면적에 약 130만본의 대규모 군락이 분포하고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발견이 어려웠던 이유는 조릿대 등에 의한 하층에 식생하고 있어 발견에 어려움이 있었다.

 

얼레지는 깊은 산속의 낙엽수림 하부의 비옥한 땅에서 자라는 백합과 숙근성 여러해살이 풀로 식용과 약용으로 사용되기도 하며, 3~4월에 자주색 꽃을 피우며, 종자가 발아하여 개화하기까지 5~7년이 걸리는 우리꽃 자생화이다.

 

명칭의 유래는 잎에 얼룩이 있어 얼룩의 순우리말을 사용한 것으로 꽃말은 “바람난 여인”이다.

 

 

상왕산은 많은 산행인이 찾고 있는 등산코스로 유명하지만, 난대림 특성상 사계절 변화가 적고 다양한 볼거리를 찾아보기 힘들었다. 하지만, 이번 우리꽃 ‘얼레지’ 군락지가 발견됨에 따라 다채로운 산림경관을 제공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군에서는 얼레지를 상왕산 난대림과 연계한 산림관광자원화로 개발․이용하고자 금년 하반기부터 연차사업으로 얼레지 생육에 지장을 주는 조릿대 등 하층목을 제거하는 등 대단위 군락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무분별한 불법채취로 군락지가 훼손되지 않도록 수시로 지도․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천종실 환경산림과장은 “난대림의 보고인 상왕산에 봄의 전령사 전국 최대 얼레지 군락지를 조성하여 상왕산을 찾는 탐방객들에게 또 하나의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완도 상왕산에는 국내 유일의 난대수목원인 완도수목원이 자리하고 있어 사계절 관광객들이 끊이지 않고 있으며, 최근에 개장한 완도자연휴양림은 사계절 푸른 난대 숲을 느끼면서 다도해까지 조망할 수 있어 산림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아가고 있다. 

 

[나눔일보 = 오승국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4/25 [10:52]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3
광고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광주 '돈신과 의리' 고깃집 냈다! / 조장훈대표기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TV에선 '전국이장회의', 국회에선 '이·통장 지위와 처우 개선' 목소리 / 조장훈대표기자
[국감2018]김종민·표창원, 법원 개인회생 신법 적용 촉구 / 조장훈대표기자
온라인 쇼핑몰 이용 순위는 11번가, G마켓, 옥션, 쿠팡 순 / 최진희기자
서울시 힐링꽃꽃이동호회, ‘인권사랑꽃사랑 전시회’ 열어 / 최진희기자
[인터뷰]‘미아6구역 재개발’ 8년째 청산 못하는 사연은? '재판 억울해도 하소연 할 곳이 없다' / 조장훈대표기자
[신간]썰방별곡(說訪別曲), 품질경영으로 발굴한 '문화유산답사기' / 조장훈대표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진산(塵山), 티끌모아 태산 / 덕산 김덕권
2012년 행정고시 최종합격자 대학별 순위, 서울대 1위 · 건국대 6위 / 강현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