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여성·청소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포토]동대문구, 성년의날 ‘전통 성년례’
남자는 상투 튼 후 관을 쓰고, 여자는 쪽 지고 비녀를 꽂고
 
조영자선임기자 기사입력  2018/05/14 [08:55]

동대문구는 오는 21일 제46회 성년의 날을 앞두고, 12일 오후 구청에서 성균관유도회 동대문지부 주최(회장 김희경)로 ‘제9회 동대문구 전통 성년례’를 거행했다고 밝혔다.

 

 

‘성년례’는 사람이 살아가며 치르는 관혼상제(冠婚喪祭) 가운데 ‘관(冠)’에 해당하는 첫 번째 통과의례이다. 성년(만 19세)이 된 청년들을 축하하고 성인으로서의 책임과 의무를 일깨우며, 올바른 가치관을 정립할 수 있도록 돕는 데에 의의가 있다.


이날 행사는 1부 개회사, 2부 성년례 순서로 꾸려졌다. 성년례에서는 예식을 주관하는 어른인 ‘큰손님(전종득 경희대 명예교수, 김승현 동대문구 여성단체연합회장)’을 모시고, 시가례, 재가례, 삼가례 등이 차례로 진행됐다.

 


예식 절차에 따라 남자는 상투를 튼 후 관을 쓰고, 여자는 쪽을 지고 비녀를 꽂는 등의 의식이 진행되었으며, 성년자에게 자함을 내려주는 자사와 수훈 수여가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성년자 대표가 성년선서를 낭독했다.


행사에 참가한 지역 내 청년 20명은 윗사람을 공경하고, 아랫사람을 배려하는 등 성인으로서의 도리를 다할 것을 다짐했다.

 


양광숙 노인청소년과장은 “참가자들이 성년이 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전통 성년례로 성인으로서의 시작을 알린 만큼 공경과 배려, 겸손이라는 우리의 미덕을 항상 염두에 두고 생활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5/14 [08:5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2
광고
[포토]한가위만 같아라… 서울 남산 보름달 '휘영청' / 조장훈대표기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포토]소강춘 신임 국립국어원장-한국어교육 관계 인사 첫 간담회 / 강현아기자
완도해경 '무허가 낚시터업자' 4건 적발, 무동력선·양식장바지선 등 불법 영업 / 오승국선임기자
‘그랜드 차이나 벨트’, 약동의 중국경제 입체적 해부 / 조장훈대표기자
권칠승 의원, '신보' 등 정부 산하기관들 남북경협 '속도' / 조장훈대표기자
[포토]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추석연휴 119종합상황실·CCTV관제센터 방문 격려 / 강현아기자
[이정랑의 고전소통]이우위직(以迂爲直) / 이정랑 논설고문
국가유공자에게 합당한 대우를! 김성식 의원 '보상·급여는 기초연금 소득 범위 예외' 법안 발의 / 조장훈대표기자
동대문구 '상록야학' 교사 모십니다! '공부는 뒤로 밀렸다…너나없이 어렵던 시절' / 조장훈대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