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글로벌마켓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감2018]박주현 의원, ‘새만금 대중국 친환경 농식품 수출단지’ 조성 주장
대중국 농수산물 가공식품 수출의 최적지, 정부 당장 나서야
 
조장훈대표기자 기사입력  2018/10/25 [19:34]

[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제공]민주평화당에서 활동하는 박주현 의원(국회 농해수위 소속)이 새만금 지역에 대중국 친환경 농식품 수출단지를 조성하자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지난 10일 농식품부 국정감사에 이어 22일 열린 농어촌공사 국정감사에서 현대 군산조선소 중단, GM 군산공장 폐쇄로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분류된 전북지역 경제 회생을 위해 이같은 제안을 냈다.

 

새로운 문명을 여는 도시 건설 '새만금 사업'은 단군 이래 최대의 국토 확장사업으로 불린다. 세계 최장 33.9km의 '새만금 방조제'는 2010년 4월 준공되고 같은 해 8월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전북 군산, 부안, 김제 3개 시군을 잇는 긴 방조제 안쪽의 매립을 마치면 서울시의 3분의 2, 제주도의 4분의 1, 여의도의 140배에 해당하는 409㎢(40,900ha/매립 291㎢, 담수호 118㎢)의 끝이 안보이는 너른 국토가 탄생하게 된다. 이 땅은 앞으로 산업연구용지, 국제협력용지, 관광레저용지, 농생명용지, 환경생태용지, 배후도시 등으로 나뉘어 생산 및 연구, 관광, 레저를 겸한 글로벌 자유무역 중심지의 원대한 비전을 펼치게 된다.

 

▲ 새만금 간척사업으로 조성된 새로운 땅이 끝없이 펼쳐져 있다. 이 땅에 사료작물을 시범 재배한 결과 큰 성공을 거뒀다고 한다. 들판 곳곳에 꾸러미로 묶인 사료 패키지(사진 상단)와 운송 준비를 하고 있는 대형 트럭(우측하단)

 

현재 농생명용지는 9,430ha(94.3㎢) 중 1,513ha가 완공됐고, 5,881ha는 계속 조성 중이다. 완공된 토지중 300ha 90만평이 농산업클러스터로 지정되어 있어서, 식품기업들이 이 토지를 활용할 수 있다.

 

박 의원은 “현재 농산업클러스터로 지정된 90만평을 최우선적으로 활용해서 대중국 친환경식품수출산업단지를 신속하게 조성해야 한다. 새만금 농생명용지 활용의 첫 삽이므로 정부는 파격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해야 한다. 새만금은 배후에 전북, 전남, 충남 등 농수축산물 배후지가 있고, 중국과의 인프라가 잘 발달되어 있어서 대중국 식품수출의 최적지이다.”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현재 한중경제장관회의에서 중국의 새만금 투자 건이 논의 중이다. 이를 잘 활용해야 한다. 농식품부가 농어촌공사와 농수산식품유통공사와 협력하여 중국의 식품기업과 우리의 식품기업을 유치해야 한다. 우리의 친환경인증시스템과 한국의 신뢰브랜드를 잘 활용하면 중국의 고급소비자시장을 얼마든지 뚫을 수 있다. 대중국 친환경 식품수출산업단지가 향후 새만금 농생명용지 활용의 중심축이 되어 새만금의 광활한 농지를 대중국 식품수출기지로 활용해서 우리나라 식품수출산업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25 [19:34]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4
광고
TV에선 '전국이장회의', 국회에선 '이·통장 지위와 처우 개선' 목소리 / 조장훈대표기자
서울시 힐링꽃꽃이동호회, ‘인권사랑꽃사랑 전시회’ 열어 / 최진희기자
[포토]한세드림, 고객이 모은 '사랑의 연탄'에 ‘따뜻한 마음’ 더하기 / 조영자선임기자
[국감2018]김종민·표창원, 법원 개인회생 신법 적용 촉구 / 조장훈대표기자
[신간]‘그랜드 차이나 벨트’, 중국 경제와 일대일로 '각론적 대해부' / 조장훈대표기자
[인터뷰]‘미아6구역 재개발’ 8년째 청산 못하는 사연은? '재판 억울해도 하소연 할 곳이 없다' / 조장훈대표기자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광주 '돈신과 의리' 고깃집 냈다! / 조장훈대표기자
국민연금공단, 신중년·청년과 함께 ‘국가유공자 구술 자서전 발간 기념회’ 갖는다 / 강현아기자
광주시 서구 문화예술축제 평가보고회, 땡볕·초미세먼지에 때이른 소집 '분통' / 조장훈대표기자
문희상 국회의장, 여야 5선이상 중진의원 오찬 '이금회'로 정례화 / 조장훈대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