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경찰·조세·교통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감2018]장병완 의원, 5.18민주화운동 ‘시민보호 경찰’ 명예회복 나서야
신군부 징계 경찰 75명, “5.18 당시 시민보호 원칙 지킨 경찰에 민주유공자 지정해야”
 
조장훈대표기자 기사입력  2018/10/25 [20:34]

5.18민주화운동 당시 시민보호 원칙을 지키다 신군부에 의해 파면 등 징계조치를 당한 경찰들의 명예회복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장병완 의원(민주평화당 원내대표·광주 동남갑)은 25일 국정감사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신군부가 명령한 시민을 향한 발포, 무장을 거부했다는 이유로 파면, 직위해제 등 징계를 받은 경찰이 파악된 것만 75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중 故 안병하 치안감(당시 전남도 경찰국장)은 시민을 향해 발포하라는 신군부의 명령을 거부해 직위해제됐으며, 작년에 비로소 치안감으로 추서됐다. 故 이준규 목포경찰서장은 시민과의 충돌을 피하기 위해 신군부의 무장명령을 거부하고 총기류를 인근 섬으로 반출시켰고, 이런 결단으로 인해 ‘파면’된 후 보안사에 끌려가 고문을 당하기도 했다. 이준규 목포서장은 올해 7월에 ‘5.18민주유공자’로 인정됐다.

 

전남지방경찰청이 5.18관련 경찰 사료수집 및 활동조사TF를 운영해 조사한 보고서에 따르면, 안병하·이준규 이외에도 작전과장 등 11명이 의원면직 형태로 경찰복을 벗었고, 일반 직원 64명도 감봉·견책·계고 등 징계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들 경찰에 대한 민주유공자 인정, 명예회복 등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장병완 의원은 “5.18 당시 시민보호 원칙을 지켰다는 이유로 신군부에 의해 고초를 겪은 경찰에 대한 실태 파악이 부족하다”고 지적하고 “보훈처는 당시 시민보호를 이유로 신군부에 의해 부당한 징계를 받은 경찰을 ‘5.18민주유공자’로 지정하는 등 명예회복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피우진 보훈처장은 이에 대해 “5.18 시민을 보호한 경찰에 대한 민주유공자 인정을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답변했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25 [20:34]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3
광고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 광주 '돈신과 의리' 고깃집 냈다! / 조장훈대표기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TV에선 '전국이장회의', 국회에선 '이·통장 지위와 처우 개선' 목소리 / 조장훈대표기자
[국감2018]김종민·표창원, 법원 개인회생 신법 적용 촉구 / 조장훈대표기자
온라인 쇼핑몰 이용 순위는 11번가, G마켓, 옥션, 쿠팡 순 / 최진희기자
서울시 힐링꽃꽃이동호회, ‘인권사랑꽃사랑 전시회’ 열어 / 최진희기자
[신간]썰방별곡(說訪別曲), 품질경영으로 발굴한 '문화유산답사기' / 조장훈대표기자
[인터뷰]‘미아6구역 재개발’ 8년째 청산 못하는 사연은? '재판 억울해도 하소연 할 곳이 없다' / 조장훈대표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진산(塵山), 티끌모아 태산 / 덕산 김덕권
2012년 행정고시 최종합격자 대학별 순위, 서울대 1위 · 건국대 6위 / 강현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