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연예 > 종교·학술·한국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국어원-우상호 의원, 남북과 국외의 한국어 통합 방안 모색
`남북·국외 한국어 자원 수집 및 통합 방안 마련을 위한 국회 좌담회`개최
 
조장훈 기사입력  2018/11/22 [18:35]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국회의원은 22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남북·국외 한국어 자원 수집 및 통합 방안 마련을 위한 국회 좌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최근 남북 교류가 활발해지는 과정에서 우리말의 ‘오징어’를 북에서는 ‘낙지’로 부른다는 사실이 화제가 되는 등 언어 이질화 문제가 남북 언어뿐만 아니라 재외동포의 언어에서도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있다. 이번 좌담회는 이와 같은 우리말의 이질화 실태를 살펴보고 그 극복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좌담회는 모두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남북 언어 통합을 위한 과제와 추진 방향’에 대해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 편찬위원장을 지낸 홍윤표 전 연세대 교수가 발표를 했고, 한국사회언어학회장을 지낸 김하수 전 연세대 교수가 토론을 맡았다.

 

이어서 ‘남북 전문용어 통합 및 지역어 조사의 필요성과 추진 방향’을 주제로 이상규 경북대 교수가 발표했고, 박경래 세명대 교수와 박기석 김일성종합대학 객원교수(호주 국적)의 토론이 이어졌으며, 남북 언어 이질화와 국외 한국어 자원 수집과 통합 방안 마련을 위한 주제로 토론이 진행됐다.
 


우상호 의원은 “이번 좌담회와 같은 지속적인 학술적 연구와 교류를 통해 한국어의 남북한 언어통합을 위한 실효성 있는 방안이 마련되어 한민족의 국어 발전과 계승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국어국문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관련 분야를 위한 정책 마련에도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22 [18:3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자전거래 의혹 후폭풍, 60억원 미지급 축산유통업체 3곳 폐업 위기 / 조장훈
신복위-민간 신용상담기관, '연계지원 확대' 간담회 개최 / 조영자
해양경찰교육원, 제주대학교와 '우수인재 양성' 두 손을 맞잡다! / 오승국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 이임식… 양정철 신임 원장 '이어받아 최선 다하겠다' / 조장훈
박찬대 의원, 인천지방경찰청장 만나 '청소년 범죄' 대책 촉구 / 조장훈
석관실버복지센터, 동구마케팅고 학생들과 ‘어르신 스마트폰 활용' 교육 진행 / 조영자
완도해경, 노화도 '외국인 환자와 임산부' 동시 긴급이송 / 오승국
박완수 의원, '간이과세 9,800만원 상향' 부가세법 개정안 발의 / 최진희
2019 미스코리아 지역예선, 전남·제주 진 건국대 출신 ’임아로' / 오승국
천정배 "미국의 5.18 기밀자료, 한국 정부가 공식 요청해서 받아내야" / 오승국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