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덕화만발'德華滿發']인생의 길흉화복
보는 관점에 따라 ‘길’과 ‘흉’이 다를 뿐
 
덕산 기사입력  2019/02/01 [16:28]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인생에는 길흉화복(吉凶禍福)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좋은 일과 나쁜 일, 행복한 일과 불행한 일을 아울러 이르는 말이지요. 그럼 길흉화복은 왜 생겨나는 것일까요? 우주는 ‘성주괴공(成住壞空)’으로 돌고 돕니다. 지금도 우주는 끊임없이 한쪽에선 생겨나기도 하고, 머물기도 하며, 또 한 쪽에서는 무너지기도 하고, 아주 없어져 텅 비기도 하는 것입니다.

 

이 성주괴공의 진리에 따라 지구는 ‘춘하추동(春夏秋冬)’으로 돌고, 만물은 ‘생주이멸(生住離滅)’로, 인간은 ‘생로병사(生老病死)’로, 그리고 인생은 ‘길흉화복’으로 돌고 도는 것입니다. 또한 ‘유심론(唯心論, Spiritualism)’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우주 만물의 궁극적인 근원은 마음 또는 정신이며, 일상적으로 나타나는 심적(心的) 또는 정신적 현상만이 아닌 물질을 포함한 모든 현상이 그 근원에 있어서는 마음의 발현이라고 보는 견해입니다.

 

이 유심론은 세계의 참 실재는 궁극에 있어서는 심적인 것이며, 실재하는 존재보다도 정신이 보다 근원적이라고 보았습니다. 그러니까 유심론의 대표적인 말이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입니다. 인간 세상의 모든 일이 인간의 마음이 들어서 짓는다는 것입니다. 곧 인간의 길흉화복(吉凶禍福)ㆍ흥망성쇠(興亡盛衰)ㆍ희로애락(喜怒哀樂) 등이 다 밖으로부터 오는 것이 아니요 인간의 마음이 들어서 그렇게 만든다는 것이 기본적인 의미입니다.

 

따라서 인간이 누구를, 어떻게 만나느냐에 따라 우리의 인생이 바뀐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 많은 사람을 만납니다. 그런데 만나면 기운이 나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반대로 기(氣)가 빨리는 듯 피곤해지고 불편한 사람도 있습니다. 또 이유 없이 꼬이고 어긋나는 사람도 있고, 반대로 호흡이 척척 맞는 사람도 있지요.

 

그럼 무엇이 귀한 운명과 천한 운명을 결정하는지 알아봅니다. 인간은 서로서로 어울려 살기 때문에 인간(人間)입니다. 그래서 잠자는 시간을 제외하고 인생의 거의 모든 시간이 곧 인간관계의 연속이지요. 조선시대 허준(許浚 : 1539∼1615)은 신기(神技)에 가까운 의술로 환자를 잘 치료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신혼의 신랑, 신부를 살려낸 유명한 일화가 있습니다.

 

하루는 허준이 혜민서(惠民署)에서 오전 진료를 마치고 나오는데 장정들이 달려 와 정승 집으로 모셔 갔습니다. 늙은 정승이 뛰어 나와 무남독녀인 딸이 어제 혼인을 했는데, 멀쩡하게 첫날밤을 치르고 아침에 꼼짝도 않으니 살려달라는 것이었지요. 허준이 진맥을 해보니 손목의 맥이 미동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허준은 주위를 둘러보다 집 안에서 가장 오래된 측간에 가 항아리에 인분을 가득 퍼 담습니다. 그리고 신방으로 돌아 와 방문을 열고 똥물을 퍼부었습니다. 잠시 후 신랑 신부가 코를 막고 밖으로 뛰쳐나와 모두 깜짝 놀랐지요. 정승은 감격의 눈물을 흘리며 무엇 때문에 죽은 두 사람이 살아날 수 있었는지를 물었습니다.

 

허준은 방 안 안쪽에 걸어 두었던 사향(麝香) 때문이라고 아룁니다. 사향의 냄새는 성욕을 불러일으키는 최음(催淫)작용이 있지만, 너무 많은 사향을 걸어 놔 중독돼 죽음 직전에 이르렀던 것입니다. 좋은 향기의 독을 지독한 냄새의 인분으로 해독하니, 그야말로 허준의 의술이 아니면 갈데 없이 신혼부부는 죽은 목숨이었던 것입니다. 우리의 인생도 마찬가지입니다.

 

광해군은 왕권을 잡는 과정에서 많은 인명을 희생시키고, 패륜 행위를 일삼아 서인(西人)이 들고 일어나 왕의 조카인 능양군을 옹립하니, 이것이 인조반정이지요. 광해군은 인조의 온정으로 목숨은 부지하여, 강화도로 귀향을 갔습니다. 그리고 이어 유배지인 제주도로 쫓겨났습니다. 제주도 유배 시에는 감시하는 별장이 안방을 차지하고, 자신은 아랫방에 거처하는 모욕을 당하면서 내색도 앉은 채 불평 없이 지냈지요.

 

그리고 광해는 인조 19년(1641년) 7월 1일 19년간의 귀양살이 끝에 “내가 죽으면 어머니 발치에 묻어 달라.”라는 유언을 남기고 생을 마감했습니다. 그런데 광해군이 물러난 지 5년 후 조선은 후금(後金)의 침략을 받았습니다. 인조는 강화도로 도망쳤지만 결국 후금에 항복의 예를 행한 뒤 군신관계를 맺는 치욕을 감수해야 했습니다. 이른바 정묘호란입니다.

 

광해군은 제주 섬에 갇혀 특별히 아팠던 기록 없이 67세의 천수를 누리면서 그 사이 정묘호란과 병자호란 같은 끔찍한 일들을 안 겪었으니 개인적으로는 불행 중 다행이 아닌가요? 인생은 동전의 양면과 같아서 잘 살았느냐 못 살았느냐, 먼저 가느냐 나중에 가느냐의 차이이지 결국은 다 똑같습니다. 단지 보는 관점에 따라 ‘길’과 ‘흉’이 다를 뿐입니다.

 

그러니까 이 말은 ‘인생은 마음먹기에 따라 달라진다.’는 말과 같은 것입니다. 그래서 극과 극은 통한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요? 그래서 좋은 마음을 먹는 ‘노년의 덕(德)’을 습득해야 합니다. 이른바 곱게 늙느냐 아니냐는 당사자인 우리 자신에게 달려 있습니다. 그 <노년의 덕>을 알아봅니다.

 

첫째, 받아들이기입니다.

받아들이기는 과거(過去)와 화해(和解)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한계(限界)를 받아들이고, 고독(孤獨)을 다루는 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둘째, 놓아버리기입니다.

놓아버리기는 재물에 집착을 버리는 것입니다. 그리고 건강에 매달리지 않고, 관계에 느긋해지며, 성(性)에서 자유(自由)로와 지고, 재색명리(財色名利)에 초연(超然)하는 것입니다.

 

셋째, 자신을 넘어서기입니다.

자신을 넘어서기는 자기 경계(境界)를 넘어서는 것입니다. 나보다 큰 어떤 것에 마음을 여는 것, 그것은 신앙과 수행에 힘을 써 공덕을 쌓으므로 해서 내생을 준비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노년의 덕’은 인생의 길흉화복을 초월하여 ‘희로애락(喜怒哀樂)’에 자유로워질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우리는 물질세계를 살면서도 동시에 영적인 세계를 살 수 있지요. 그러니까 인생의 길흉화복은 우리의 마음먹기에 달려 있는 것입니다. 우리 길흉화복에 끌리지 말고 노년의 덕이나 열심히 닦으며 살아가면 길한 일만 생기지 않을 까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2월 1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01 [16:28]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석주 이상용 선생 '안동 임청각', 복원‧정비 종합계획 수립 / 조영자선임기자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성일종 의원, 서민금융진흥원 '미소드림적금' 유명무실 위기 / 조영자
놓치면 안되는 다양한 고지서, 네이버로 받는다 / 강현아
이만희 의원, 주민 생활안전 강화 특교세 34억원 확보 / 조장훈
급성 심부전 몽골 고고학자, 국내 연수중 한국의료진 도움으로 회복 / 최진희
[덕화만발'德華滿發']분수를 아는 사람 / 덕산
재일동포 청년의 유튜브 댓글 화제, '역사 속에서 돌진하고 있음을' / 조장훈
가수 금잔디, 사랑과 전쟁2 '사위들의 전쟁'편 출연 / 편집부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