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 여행·레저·축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몽골 하늘길 아시아나 추가 취항, 김해공항-싱가포르 첫 중장거리 이스타·제주항공 배분
국토교통부, 25일 항공교통심의위원회 개최
 
최진희 기사입력  2019/02/25 [20:22]

30년 가까이 하나의 항공사만 취항이 가능했던 인천-울란바타르 노선에 새로운 항공사가 진출(주3회)하고, 김해공항에서 싱가포르로 가는 첫 중장거리 직항편(주14회 2개사)이 생기는 등 항공 이용자의 선택의 폭과, 국적 항공사의 국제선 운항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 싱가포르 부정기 노선 등 국제선 투입이 예정된 이스타항공의 보잉 737-MAX8(HL8340)    © 이스타항공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월 25일, 항공교통심의위원회를 개최하여, 지난 1년간 항공회담을 통해 확보한 인천-울란바타르, 부산-창이(싱가포르) 등 증대 운수권과, 기타 정부보유 운수권을 8개 국적 항공사에 배분(16개 노선)하였다고 밝혔다.

 

복수의 항공사가 신청하여 항공사 간의 경합이 발생한 인천-울란바타르, 부산-창이(김해공항-싱가포르), 한-마닐라, 한-우즈베키스탄 노선은 국제항공 운수권 배분규칙(부령) 및 항공교통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배분됐다. 통상 운수권은 매년 2~3월경 정기 배분되며, 「국제항공운수권 및 영공통과 이용에 관한 규칙(국토부령)」에 의거, 「항공교통심의위원회」심의를 통해 배분된다. 

 

이에 따라, 먼저 지난 2018년 1월 몽골과의 항공회담을 통해 확보한 인천-울란바타르 간의 운수권 주3회는 아시아나 항공에 배분되어, 기존의 독점 구조를 깨고 운항 항공사의 다변화와 경쟁을 통한 운임 인하 및 서비스 품질 개선에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추가로 확보한 부산-울란바타르 간의 운수권 주1회는 에어부산에 배분되어 경남 지역 주민의 몽골 여행길이 더욱 편리해지게 됐다.

 

한편, 김해공항으로부터의 첫 중장거리 노선으로 많은 관심을 모은 부산-창이 노선은,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에 각 7회분 배분되어, 향후 지방공항의 취항노선 확대 등의 좋은 사례가 될 뿐만 아니라, 단거리 위주의 운항전략에서 벗어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고 있는 저비용항공사에 있어 사업 확장의 첫 단추가 될 전망이다.

 

아울러, 한-마닐라 노선의 경우, 에어부산에 주950석(약 5회)이 배분되었고, 기존에 운항하던 대한항공에도 주178석(약 1회)이 추가로 배분되어, 높은 탑승률을 보이고 있는 필리핀 노선 혼잡이 비교적 완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우즈베키스탄 노선의 경우에는 기존에 운항하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각 1회씩 추가 배분되어 국적사의 취항 빈도가 늘어나는 만큼, 우리 국민이 여행계획을 세우거나, 비즈니스를 할 때 편의를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밖에, 한-헝가리, 한-런던, 한-밀라노‧로마 등의 12개 비경합 운수권이 우리 국적사에 신규 또는 추가로 배분되어, 우리 국민의 하늘길이 보다 넓어질 전망이다.

 

이번 운수권 배분은 국적항공사들의 보다 다양한 항공노선 운항을 통해 항공교통 이용자의 편의향상과 국적항공사의 경쟁력 제고, 국내 공항의 성장 등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운수권을 배분받은 항공사들은 항공당국의 허가, 지상조업 계약 등의 운항준비 기간을 거쳐 빠르면 하계 운항 일정이 시작되는 3월 31일부터도 취항이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심의는 독점노선의 해소와 지방공항 중장거리 노선 취항 등의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면서, “향후 중국 등 주요국가와의 항공회담 등을 통해 항공사에는 운항기회의 확대, 국민에는 항공편 증편 등을 통한 편의향상을 제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2/25 [20:22]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자전거래 의혹 후폭풍, 60억원 미지급 축산유통업체 3곳 폐업 위기 / 조장훈
완도군, ‘제15회 보길 윤선도 문화축제’ 개최 / 오승국
신복위-민간 신용상담기관, '연계지원 확대' 간담회 개최 / 조영자
카카오페이 출범 2주년, ‘마음 놓고 금융하다’ 브랜드 슬로건 발표 / 조장훈
신복위-서민금융진흥원, 강원대 '서민금융 유관기관 취업설명회' 및 'CEO 금융특강' 진행 / 조장훈
추미애 의원, 英 왕립국방대학 대표단 초청해 ‘한반도 신평화 로드맵’ 제안 / 강현아
자유총연맹-정당학회, 사회통합을 위한 학술회의 개최 / 조영자
2019 미스코리아 지역예선, 전남·제주 진 건국대 출신 ’임아로' / 오승국
롯데장학재단-청량리 롯데, ‘사랑의 쌀’ 1,000포 기탁 / 최진희
신복위, 강원도-강원신용보증재단과 '재기성공자금 20억원 지원' 협약 체결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