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행정·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재청, 문화재 안내판 '쉽고 재미있게' 개선
조선왕릉과 원(園) 56기는 지난해 ‘주인 이름’을 덧붙인 명칭으로 변경
 
강현아 기사입력  2019/03/13 [09:40]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관람객이 문화재 안내판을 통해 문화재에 담긴 역사와 가치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작년에 이어 ‘문화재 안내판 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은 ▲ 국민이 직접 참여하는 이해하기 쉬운 안내문안, ▲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 중심의 유용한 안내문안, ▲ 지역 고유의 역사문화를 이야기로 반영한 흥미로운 안내 문안을 목표로 작년부터 안내판 정비를 추진하고 있다.

 

우선 관람객이 많이 찾는 고궁과 조선왕릉, 고도(古都, 옛 수도)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경주, 부여, 공주, 익산 지역에 있는 주요 문화재 안내판에 대한 조사와 함께 정비를 일차적으로 완료했다.

 

또한, 왕릉에 잠들어 있는 주인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조선왕릉의 명칭을 지난해 9월부터 개선했다. ‘건원릉(健元陵)’ → ‘건원릉(태조), ‘소경원(昭慶園)’ → ‘소경원(소현세자)’ 처럼 표기한 것으로, 조선왕릉과 원(園) 56기에 ‘주인 이름’을 덧붙인 명칭으로 변경․적용했다. 

 

그리고, 지난해 실시한 대국민 참여 행사 등을 통해 잘못된 안내판으로 접수된 의견은 총 355건이었으며, 이중 어려운 단어나 문장이 들어간 안내판과 내용․번역 오류, 낡거나 훼손되어서 잘 보이는 않는 안내판 등 실제로 개선이 필요한 166건은 올해 안내판 개선사업에 포함됐다.

 

올해 개선사업은 지자체의 신청을 받아 선정한 전국 1,392개 문화재에 설치된 안내판 약 2,500여 개를 대상으로 하며, 국비 약 56억 원을 포함한 총 103억 원이 투입된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안내판 개선 지원

 

문화재청은 각 지자체가 문화재의 성격과 지역적 특색 등을 반영한 문화재 안내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먼저, 이해하기 쉽고 흥미로운 안내문안 작성 등을 위하여 「사례로 보는 문화재 안내문안 작성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여 지난 1월 배포했다. 여기에는 ▲ 안내문 작성 요점(key point)과 지침(manual), ▲ 실무자의 이해를 돕는 문화재 안내판 질문과 답변(Q&A), ▲ 문화재 안내판 작성 사례 등을 담았다. 또한, 문화재를 찾는 외국인이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영어 문안 작성에 참고할 수 있도록 「영문표기 용례집」 등 지침도 제·개정하여 추가로 배포할 계획이다. ‘문화재 안내문안 작성 가이드라인’은 문화재청 누리집(행정정보/간행물)을 통해 일반에 공개되고 있다.

 

한편, 오는 22일에는 지자체 담당자와 안내문안 집필진을 대상으로 ‘문화재 안내판 개선 워크숍’을 개최해 국·영문 안내문안 작성방안, 안내판 디자인과 설치 등에 대한 토론과 함께 현장의 애로사항과 의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앞으로도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조해 교육과 조언, 자문 등 다각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국민 누구나 참여하는 ‘시민자문단’ 운영

 

올해는 국민이 안내문안 작성과 검토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시민자문단’도 신설·운영된다. 지자체별로 구성되는 시민자문단에는 안내판에 관심있는 지역민이라면 학력․나이 등에 무관하게 안내문안의 작성과 검토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국영문 안내문안의 최종 감수를 위해서는 국립국어원, 국어문화원, 한국학중앙연구원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안내문안 개선이 내실 있게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다.


◇지속적인 평가-환류 시스템 구축을 위한 「안내판 모니터링」 실시

 

올해까지 정비되는 약 2,500여 개 안내판 외에도 전국에는 약 만여 건 이상의 문화재 안내판이 더 있다. 이번 정비사업에 포함되지 않은 안내판에 대해서도  문안, 배치, 규모, 관리실태 등을 꼼꼼히 점검하고 평가하여 개선이 필요할 때 즉시 조치할 수 있도록 ‘문화재 안내판 모니터링’을 올해부터 실시하여 연차적으로 정비해 나갈 것이다.

 

또한, 문화재 안내판에 대한 정보를 담은 데이터베이스(DB)를 올해 상반기 중으로 마무리한 후 국민에게 공개하여 직접 현장에 가보지 않더라도 안내문안과 안내판 사진 등을 찾아볼 수 있게 하고, 해당 안내판에 문제가 있으면 문화재청 누리집에 개설된 오류신고센터를 통해 온라인으로 항상 제보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국민 누구나 문화재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쉽게 이해하고 즐길 수 있도록 국민 눈높이에 맞는 안내판 마련을 비롯한 관람환경 개선을 지속해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3 [09:40]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7
광고
[덕화만발'德華滿發']진보와 보수의 환상적 조화 / 덕산
한세연 '미중통상분쟁과 한국의 대응과제' 세미나, 어떤 말 오갔나? / 조장훈
'독립운동' 트위터 6월 둘째주 화제의 키워드 / 최진희
채수창 전 경찰서장, '채수창행정사' 사무소 개업 / 조장훈
울산교육청, 유치원생 안전모 입찰 '의혹 증폭' / 조장훈
문희상 국회의장, 99년전 봉오동전투 '독립군의 빛나는 첫 승리' / 조장훈
조정식 '통합과 상생 포럼' 대표의원, 절대 포기할 수 없는 '한반도 평화와 경제협력' / 조장훈
[포토]BTS 한류 열풍, '세종학당'이 이어간다 / 조장훈
서해해경,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 운동 실시 / 오승국
김종민 의원, ‘법원조정제도 활성화' 토론회 개최 / 강현아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