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연예 > 종교·학술·한국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성엽·김종회 의원, 동학농민혁명의 정신 '현 시대적 요구'와 일치
“완전한 민주주의-재벌개혁-양극화 해소 등 동학혁명 정신 헌법전문 담아야”
 
조장훈 기사입력  2019/05/02 [18:15]

민주평화당 유성엽(정읍·고창)·김종회 국회의원(김제·부안)의 ‘동학혁명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없다’ 특강이 정계․관계․학계․종교계․언론계 인사 등 3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특강에는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장병완 원내대표, 박지원 국회의원, 천정배 의원, 윤준호 의원, 이용호 의원, 박주현 의원, 장정숙 의원, 박준배 김제시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부에서는 동학농민혁명의 첫 승전지인‘황토현(정읍시)’을 지역구로 둔 유성엽 의원이 ‘국가기념일 제정의 비하인드 스토리’란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유 의원은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가 한 일 중 가장 잘 한 일은 동학농민혁명을 국가 기념일로 제정한 것”이라면서 “동학농민혁명 정신 계승을 헌법 전문에 게재하는 것이 이 시대를 살고 있는 사람들의 과제”라고 역설했다.

 

‘갑오동학농민혁명의 현대적 의미 재조명’이란 주제의 2부 특강에서 김종회 의원은 “역사를 기억하는 민족은 창성하고 역사를 망각하는 민족은 반드시 망하는 것이 흥망성쇠의 원리”라고 전제한 뒤 “한민족 5천년 역사의 최대사건인 동학농민혁명을 제대로 알고 그 정신을 계승하는 것은 우리들의 과제”라고 말했다.

 

특히 김 의원은 “동학농민혁명군의 12조 폐정개혁안과 그들이 내세운 반봉건, 반외세의 기치는 완전한 민주주의 실현, 공직비리 척결, 양극화 해소, 재벌개혁 및 경제민주화 등 현 시기의 시대적 요구와 완벽하게 일치한다”면서 “이런 차원에서 동학농민혁명 정신 계승을 대한민국 헌법전문에 명시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동학농민혁명군의 참여자와 후손들이 3.1 만세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독립운동, 광복을 주도했으며 이 정신이 면면히 4.19 혁명, 5.18 광주항쟁, 6.10 민주항쟁, 촛불혁명으로 이어졌다”면서 “이같은 차원에서 ‘동학농민혁명이 없었다면 대한민국은 없다’고 단언한다”고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02 [18:1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자전거래 의혹 후폭풍, 60억원 미지급 축산유통업체 3곳 폐업 위기 / 조장훈
신복위-민간 신용상담기관, '연계지원 확대' 간담회 개최 / 조영자
해양경찰교육원, 제주대학교와 '우수인재 양성' 두 손을 맞잡다! / 오승국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 이임식… 양정철 신임 원장 '이어받아 최선 다하겠다' / 조장훈
박찬대 의원, 인천지방경찰청장 만나 '청소년 범죄' 대책 촉구 / 조장훈
석관실버복지센터, 동구마케팅고 학생들과 ‘어르신 스마트폰 활용' 교육 진행 / 조영자
완도해경, 노화도 '외국인 환자와 임산부' 동시 긴급이송 / 오승국
박완수 의원, '간이과세 9,800만원 상향' 부가세법 개정안 발의 / 최진희
천정배 "미국의 5.18 기밀자료, 한국 정부가 공식 요청해서 받아내야" / 오승국
전남우정청, 목포, 장성우체국, 가정의 달 사랑 나눔 실천 / 오승국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