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외교·국방·남북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승희 의원, '민방위 사이버 교육' 모든 지자체에서 가능해야
부산ㆍ대구ㆍ대전 등 100%, 서울 52%, 광주·제주 전무… '민방위법 일부개정안' 발의
 
조장훈 기사입력  2019/05/04 [21:28]

민방위 사이버교육을 모든 지자체에서 구축ㆍ운영하도록 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유승희 의원(더불어민주당ㆍ성북갑ㆍ3선)은 3일 지자체장으로 하여금 민방위 사이버 교육훈련시스템을 구축‧운영하도록 하는 내용의「민방위기본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5년차 이상의 민방위 대원은 연1회 1시간의 비상소집훈련을 받고 있으며, 지자체에 따라 비상소집훈련이나 사이버교육훈련 중 선택하여 이수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그런데 사이버교육은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시스템을 구축하고 운영하도록 하고 있어 이를 실시하지 않는 지역의 민방위 대원은 비상소집훈련만 이수할 수 있는 형편이다.

 

실제로 유승희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지자체 민방위 사이버 교육 운영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부산, 대구, 울산, 대전, 세종 등에서는 모든 자치구에서 사이버교육을 운영하고 있는 데 반해, 서울은 전체 25개 구 중 13개 구만 시행 중이다. 광주나 제주처럼 사이버교육 운영이 전무한 곳도 있다.

 

▲ 지자체 민방위 사이버 교육 운영 현황 ('19.4.30. 기준)   © 자료=유승희 의원실/행정안전부 제공

 

유승희 의원은 “지자체별로 예산 등 상황이 다르긴 하지만, 교육훈련을 이수해야 하는 민방위대원 입장에서는 주소지에 따라 교육훈련방식에 대한 형평성 문제를 제기할 수밖에 없다”며 법안을 발의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유 의원에 따르면, 사이버 교육훈련을 이수하는 민방위 대원은 매년 급증하는 추세다. 최근 5년간 사이버교육 이수비율은 2014년 13%에서 2018년 43.7%로 3.36배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승희 의원은 “민방위 교육훈련이라는 본연의 목적과 사이버교육을 통한 ‘편의’가 상충되어 온 것은 사실이나, 이미 사이버교육 실시는 미룰 수 없는 추세가 되고 있다”면서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어 현행 지역별 사이버 교육훈련 불균등을 해소하고, 보다 체계적인 사이버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04 [21:28]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5
광고
'내 가슴에 백제가 살포시 내려 앉아…' 익산·부여·공주 역사유적지 팸투어 / 한운식
로스쿨 도입 10년 '변호사시험을 논하다', 이상민의원 국회 토론회 개최 / 최진희
충주~서울(수서), 40분대에 오간다 / 조장훈
철도연, 열차 탈선 시 피해 최소화 '철도선로 안전시설 기술' 개발 / 조영자
김용익 이사장, '외국인 건강보험 당연가입' 시행 앞두고 서울권역 민원센터 방문 / 강현아
'플라스틱 어택·플랜테리어' 바꿔 쓰면? 국립국어원 2분기 다듬은 말 발표 / 강현아
이제부터 집에서 '치킨에 생맥주 한잔' / 한운식
김종훈 의원, 외환위기 겪은 우리 '일본에서 빌린 돈' 대비해야 / 한운식
美 하원 ‘한국전쟁 종전 촉구' 결의 숨은 주역 '위민크로스DMZ·의원외교'… 국방수권(권한부여) 법안 의결 / 조장훈
[덕화만발'德華滿發']평등사회 / 덕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