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건·사고·안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양 안전을 위한 해수부-해경청 공조방안 논의
8일 정책협의회 개최, '안전한 바다 만들기 협업체계' 강화
 
최진희 기사입력  2019/05/08 [18:34]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안전한 바다를 만들기 위한 협업체제를 강화하기 위해 8일 해양경찰청에서 「2019년도 제1차 해양수산부-해양경찰청 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는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과 해양경찰청 차장 등 주요 간부 16명이 참석하여 ▲수난구호 민‧관 협력 강화를 위한 협조체계 강화 ▲중국어선 휴어기 불법조업 공동 대응 ▲불법 수중레저활동에 대한 계도 및 단속 강화 등 4개 분야(해양주권 수호, 해양안전, 해양환경, 기타) 13개 안건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박준영 해양수산부 기획조정실장은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바다라는 같은 공간에서 정책을 수립‧집행하는 기관으로, 오늘 상정된 안건들을 충실히 이행하여 해양안전을 공고히 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류춘열 해양경찰청 차장도 “현장에서 경찰관들이 해양안전업무를 수행하면서 느끼고 있는 법‧제도 개선사항에 대해 정책부처인 해양수산부와 긴밀히 협조하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바다 안전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양 기관의 정책협의회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해양경찰청이 국민안전처 소속에서 해양수산부 외청으로 재출범하게 된 것을 계기로, 지난 2017년 9월부터 해양안전 정책 및 조정기능을 강화하고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매년 2회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아울러,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해양오염 재난관리체계를 보다 확고하게 구축하기 위해 지난 4월 22일부터 양 기관간 인사교류(협업정원)를 시행 중이며, 앞으로도 정책수립과 현장집행 간 긴밀한 연계체계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협업정원'은 업무상 칸막이를 제거하기 위해 정책대상‧기능이 유사하여 연계‧협력이 필요한 2개 이상의 부‧처에 상호 교차‧파견하여 운영하는 인력이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08 [18:34]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신복위-민간 신용상담기관, '연계지원 확대' 간담회 개최 / 조영자
"네이버,다음" 증권시세 실시간 제공 / 조영자 大기자
해양경찰교육원, 제주대학교와 '우수인재 양성' 두 손을 맞잡다! / 오승국
김민석 전 민주연구원장 이임식… 양정철 신임 원장 '이어받아 최선 다하겠다' / 조장훈
한화호텔앤드리조트(주) 자전거래 의혹 후폭풍, 60억원 미지급 축산유통업체 3곳 폐업 위기 / 조장훈
박찬대 의원, 인천지방경찰청장 만나 '청소년 범죄' 대책 촉구 / 조장훈
석관실버복지센터, 동구마케팅고 학생들과 ‘어르신 스마트폰 활용' 교육 진행 / 조영자
완도해경, 노화도 '외국인 환자와 임산부' 동시 긴급이송 / 오승국
박완수 의원, '간이과세 9,800만원 상향' 부가세법 개정안 발의 / 최진희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