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건·사고·안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망의 사각지대 '심리상담소', 신창현 의원 '개설·운영 근거법' 대표발의
상담소장·근무자의 성폭력 등 가중처벌
 
조장훈 기사입력  2019/05/26 [13:18]

최근 심리상담사가 방문 상담자를 성폭행하거나 성관계 영상을 촬영하고 배포해 고발된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심리상담을 받는 이들은 정서적으로 취약해 더욱 촘촘한 법의 보호가 필요하다. 하지만, 심리상담소는 이제까지 단순한 사업자 등록만으로 쉽게 개설이 가능해 법망의 사각지대라는 지적을 받아 왔다. 다소 늦은 감은 있으나 이러한 '심리상담소 개설·운영'을 법으로 규제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왕·과천)은 심리상담소 개설·운영을 규제하기 위한 「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24일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심리상담소는 세무서에 사업자 등록만 하면 누구든지 개설이 가능하다. 심리상담소 개설·운영에 대한 별도의 규정이 없기 때문이다.

  

신 의원의 개정안은 마약, 성폭력 등 전과자의 심리상담소 개설 및 근무를 금지했다. 심리상담소 내에서 소장이나 근무자에 의한 폭행, 성폭력 등의 범죄는 가중 처벌하고 상담소를 폐쇄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이 법에 따라 개설하지 않은 심리상담소는 해당 명칭 사용을 금지해 이용자의 혼란을 예방하도록 했다.

  

신 의원은 “심리상담소가 그동안 법의 사각지대에 있었다”며, “상담소 개설·운영의 법적 근거를 마련해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개정안은 신창현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김병기, 오영훈, 박정, 강훈식, 김종민, 서영교, 백혜련, 이종걸, 노웅래 의원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26 [13:18]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7
광고
유동수 의원, 문재인 정부 2년 '반부패정책 특별토론회' 개최 / 조장훈
서영교 의원, '중랑 둘레길' 6㎞ 완공… 1.3㎞ 구간 더 늘려 '걷기천국 만들 것' / 조영자
[이정랑의 고전소통]허실상란(虛實相亂) / 이정랑
광주 도시철도 2호선 17년만에 첫 삽, 2023년 1단계 개통 / 오승국
[덕화만발'德華滿發']낙락장송 / 덕산
화랑의 魂 '大王문무’, 경주에서 뮤지컬로 부활한다! / 최진희
민평련, 박소현 건축도시공간연구소장 초빙 현안간담회 개최 / 조영자
민주당 청년정책 콘트롤타워 '청년미래연석회의' 19일 공식 출범 / 조장훈
문화재청, 호주 국립미술관에 '책가도 등 문화재 2점' 첫 해외 영구 반출 허가 / 조영자
교육부 '차관보' 직위 신설, 사회부총리의 부처간 조정 역할 보좌 / 강현아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