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외교·국방·남북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토부,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첫 국제세미나 개최… 세계은행 '관심'
문 대통령 지난해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
 
조장훈 기사입력  2019/09/04 [19:31]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018.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에 즈음해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국제세미나(East Asia Railway Community Initiative International Seminar)」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4일 오후 2시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는 작년 광복절 경축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구상으로, 한국·북한·중국·러시아·몽골·일본 등 동북아시아 6개국과 미국이 참여하여 동아시아 평화기반 구축과 공동 번영을 위해 철도를 중심으로 인프라 투자 및 경제협력 사업을 이행하는 국가 간 협의체이다.

 

그간 정부는 국제철도협력 기반을 구축하고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설립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다각적인 외교적 노력을 전개해왔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UN 총회(`18.9), ASEM 정상회의(`18.10), G20 정상회의(`18.11), 오슬로포럼(`19.6) 등에서 설립 필요성을 국제사회에 알렸다.

 

국토교통부는 한-중 철도협력회의(`19.5, `18.9), 동방경제포럼(`18.9), 국제교통포럼(`18.11), 한-러 교통차관회의(`19.6) 등을 통해 관련 국에 공동체 구상을 설명하고 참여를 요청했으며, 그 결과 중국, 러시아, 몽골에 대해서는 참여 의향을 확인했다.

 

아울러, 작년 6월 북한을 포함한 28개 기존 회원국의 만장일치로 국제철도협력기구(이하 OSJD)에 가입하였으며, 이를 계기로 금년 4월 서울에서 열린 사장단 회의, 금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장관회의에서도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을 알리고 지지를 요청했다.

 

 

또한, 그간 국토교통부는 한국개발연구원,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 등과 함께 경제․교통․외교 등 각 분야 전문가 등으로 연구진을 구성하여 동아시아철도공동체 수립방안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 왔다.

 

이번 세미나는 공동체 참여국의 정부대표단과 전문가가 함께 참여하는 첫 공식 국제세미나로서 의미가 크다.

 

블라디미르 토카레프 러시아 교통부 차관, 바트볼드 산다크도르지 몽골 도로교통부 차관, 옌허시양 중국 국가철로국 총공정사 등 대상국 정부 관계자 및 일본 ERINA(Economic Research Institute for Northeast Asia), 중국 요녕대학교, 세계은행(World Bank) 및 GTI(Great Tuman Initiative) 등 각 국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김경욱 국토교통부 차관의 개회사로 시작되어 몽골, 러시아, 중국 정부대표가 축사, 김세호 동아시아철도공동체 민간포럼 대표가 기조연설을 하고, 세계은행 철도솔루션팀 리더인 마사 로렌스가 지역 통합과 철도물류의 역할을, 한국개발연구원 김강수 박사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세부구상안과 공동체 실현을 위한 단계적 이행방안을 발제했다.

 

패널토론에서는 엄구호 한양대 교수를 좌장으로 각 국 정부 관계자 및 전문가 등 9명이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수립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그 실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세계은행의 마사 로렌스는 중국-유럽 간 블록트레인 연결, 중앙아시아 철도회랑을 통한 지역 간 협력, TEN-T(Trans-EuropeaN Transport network) 등의 사례를 통해 철도협력이 지역통합을 이루고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중요한 수단임을 강조하면서, 동아시아철도공동체가 동아시아지역의 경제발전 및 평화체제 구축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세계은행은 이번 세미나의 발제와 토론에 철도 및 인프라 분야 전문가 두 명이 참석하는 등 동아시아철도공동체에 대하여 지대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개발연구원 김강수 연구위원은 동북아시아의 기존 철도 운영현황을 고려하여 가장 효율적인 물류운송이 가능하리라 예상되는 4개 최적 철도노선을 분석․제시하는 한편, 각 국에서 추진 중인 교통물류협력사업을 검토하여 동아시아철도공동체와 연계될 철도건설사업, 경제특구, 물류, 관광, 에너지 및 자원개발 사업 등 30여개 경제협력사업을 제시했다.

 

이를 통해 각 참여대상국은 운송비 절감에 따른 교역량 및 소득 증가, 활발한 교류에 따른 시장 확대, 연관 산업 발전 등으로 인한 경제적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공동체 참여국의 국가총생산량(GDP)은 39.6조 달러로 세계 GDP의 49.8%에 달하며, 인구는 21.1억명으로 전 세계 인구의 27.4%를 차지하고, 7개 참여국 간 교역비중도 각 국별 총 교역량의 25~89%로 매우 활발한 수준임을 설명하면서,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통해 국가 간 협력이 강화될 경우 세계 최대 경제권으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았다.

 

아울러,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단계적 이행방안으로서 2020년 민간국제포럼 설립, 2021년 정부 간 협의체 구성, 2023년 말까지 국제협력기구를 설립하는 등의 청사진도 제안했다.

 

김경욱 차관은 “이번 세미나는 9.19 평양공동선언 1주년에 즈음하여 개최하는 것으로, 우리 정부가 제안한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세부구상과 설립 이행방안을 공동체 참여국 대부분이 모인 가운데 대외에 공유하고 국제사회에 알리는 첫 공식 국제행사로서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실현을 위한 출발점”이라며, “오늘 세미나에서 수렴된 의견들을 적극 반영하고, 추진사업에 대한 타당성 분석, 재원조달방안 강구 등 추가적인 연구를 거쳐 올해 말까지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상 이행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4 [19:31]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석주 이상용 선생 '안동 임청각', 복원‧정비 종합계획 수립 / 조영자선임기자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성일종 의원, 서민금융진흥원 '미소드림적금' 유명무실 위기 / 조영자
놓치면 안되는 다양한 고지서, 네이버로 받는다 / 강현아
급성 심부전 몽골 고고학자, 국내 연수중 한국의료진 도움으로 회복 / 최진희
이만희 의원, 주민 생활안전 강화 특교세 34억원 확보 / 조장훈
[덕화만발'德華滿發']널뛰는 인생 / 덕산
[덕화만발'德華滿發']분수를 아는 사람 / 덕산
재일동포 청년의 유튜브 댓글 화제, '역사 속에서 돌진하고 있음을'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