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덕화만발'德華滿發']널뛰는 인생
고위직에게는 선업(善業) 기회도 많지만 악업(惡業) 기회도 그 만큼 많아
 
덕산 기사입력  2019/09/09 [09:38]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가 우여곡절(迂餘曲折) 끝에 9월 6일 하루 동안 펼쳐졌습니다. 도대체가 일개 장관 후보자를 두고 세상이 이 보다 더 시끄러울 수는 없었습니다. 마치 인생이 널뛰는 것처럼 어지럽네요.

 

대산종사(大山宗師)《법문집 3》<수행 116장>에 ‘사람 사는 것이 널뛰는 것 같다’는 법문(法門)이 나옵니다.

 

「철든 사람은 ‘음양상승의 도’를 보아 인간의 생로병사와 천지의 춘하추동과 우주의 성주괴공의 이치를 깨달아 일생과 영생을 잘 살게 되는 것이다. 사람 사는 것이 널뛰는 것과 같다. 널 뛸 때 가운데 앉아 있으면 이쪽저쪽에도 기울지 아니하고 편안하나 양쪽 끝에 있으면 오르락내리락 하게 된다. 이와 같이 사람들은 음양상승(陰陽相乘)하는 도(道)를 따라 흥망성쇠(興亡盛衰)와 길흉화복(吉凶禍福)과 빈부귀천(貧富貴賤)과 고락영고(苦樂榮枯)의 변화하는 사이에서 널을 뛰게 된다.

 


그러므로 흥하면 항상 흥할 줄만 알고 흥에 빠져 흥청거리다가 망하게 되고, 망하면 항상 망할 줄만 알고 망에 빠져 정신을 잃어버리고 만다. 그러니 흥할 때 망이 바로 따르고, 망할 때를 잘 넘기면 흥이 따른다는 것을 알아 흥망 어디에도 끌리지 말아야 한다.」

 


최근 대학교수들의 논문 환치기 수법이 최근 교육부 조사로 그 실태가 일부 들어 났습니다. 전국 73개 대학 500편 넘는 논문에서 수백 명 교수들이 자신과 친·인척, 지인의 미성년 자녀를 공동 저자로 올렸다고 합니다. 상당수가 대학 입시에 유리한 스펙 쌓기 용이었지요.

 

그러니까 극히 일부이긴 하지만, 교수가 지식인이 아니라 사기꾼, 파렴치한이 된 것이나 다름이 없습니다. 고 1 학생에게 논문 제1저자 자격을 준 교수가 언론 인터뷰에서 “고교생이던 조씨가 외국 대학 가는 데 도움이 될 거란 생각에서 제1저자로 해줬다는 것”입니다.

 

외국 대학에는 논문 사기를 쳐도 된다는 말인가요? 이 사실이 외국에 알려지면 한국 학생들을 어떻게 볼까요? 기가 막힐 일입니다. 이번 사태로 한국은 또 한 번 국제 망신을 살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대학교수는 하늘이 내린 직장이나 마찬 가지입니다.

 

 

다른 직종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65세 정년을 누리고 있지요. 정년 전에는 억대의 연봉을 받고 은퇴 후에는 종신으로 5천만 원에 상당하는 연금을 받는다고 합니다. 그러한 교수들이 천륜(天倫)을 어긴다면 그 말로(末路)는 명명백백하지 않을까요?

 

그런데 교수들이 나라 망신을 자초하고 있을 때 묵묵히 국격(國格)을 높인 그룹이 있습니다. K팝 관련 트렌드와 데이터를 분석하는 민간 연구소인 ‘블립’이 국내 아이돌 76개 팀에 대한 전 세계 유튜브 데이터를 관측한 결과를 최근 발표했습니다.

 

블립이 작년 7월부터 1년간 아이돌 관련 유튜브를 분석한 결과, 전 세계에서 K팝 아이돌 영상을 조회한 경우는 총 265억5000만여 건에 이르렀다고 합니다. 이 가운데 한국에서 조회한 횟수는 전체의 10.1%에 불과했습니다. 나머지인 약 89.1%는 해외에서 K팝 영상을 본 것이지요.

 

K팝 가수들의 유튜브 조회 수를 국가별로 분석한 결과, 인도네시아(9.9%)는 한국(10.1%)에 이어 전 세계 2위였습니다. 그리고 태국(8.1%), 베트남(7.4%), 미국(7.4%)이 뒤를 이었습니다. 우리 방탄소년단을 비롯한 아이돌 구룹이 얼마나 자랑스러운지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인간의 길흉화복은 직(職)의 문제가 아니라 업(業)의 문제입니다. 현대인의 불행은 ‘업’은 소홀히 하면서 ‘직’만 탐하기 때문이지요. 고위직에게는 선업(善業) 기회도 많지만 악업(惡業) 기회도 그 만큼 많은 것입니다.

 

그러면 선업은 어떻게 지으면 좋을까요? 지난 죄를 참회(懺悔)하는 것입니다. 참회라 하는 것은 옛 생활을 버리고 새 생활을 개척하는 초보이고, 악도(惡道)를 놓고 선도(善道)에 들어오는 초문입니다. 그러니까 참회는 ‘지옥생활을 버리고 극락생활을 들어가는 첫 문’이지요.

 

참회를 하면, 고통, 방황, 번뇌들이 없어지면서 빛이 보이는 것입니다. 광명이 보이는 것이지요. 참회를 하면 할수록 옛날 지은 죄업은 사라집니다. 뜨거운 햇빛에 죄업이 눈 녹듯이 사라지고 극락생활이 가까워지는 것입니다. 바로 널뛰는 인생에서 벗어나 극락생활을 하는 길이지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9월 9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9 [09:38]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시간표]분당선 청량리역 오는 31일부터 운행 개시, 하루 편도 9회 선정릉 15분 주말 제외 / 조영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신복위 '노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전국 9번째 개소 / 강현아기자
김병기의원, 해군 링스헬기 대함유도탄 절반 '사용불가' / 조장훈
박홍근 의원, 장성 와룡리 KTX 선로 20여미터 지하 '800㎥ 공동'… 안전대책 시급 / 조장훈
[포토]건보공단, 비정규직 636명 정규직 전환… 신입직원 284명은 '연탄나누기 사회공헌' / 조장훈
전 세계 한글 가르치는 '세종학당', 교원 1인당 수상생수 '100여명' / 조장훈
구미 별미김치, 전국 8대 최우수 김치로 선정 / 임성조기자
이찬열 의원, 서울 주요 대학 불법체류 유학생 3년간 5배 껑충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