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덕화만발'德華滿發']무엇이 중 헌 디
무엇이 ‘본질’이며, 무엇이 ‘비 본질’인가
 
덕산 기사입력  2019/10/01 [08:45]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한 때 ‘무엇이 중 헌 디’라는 말이 유행이 된 적이 있습니다. “무엇이 중요한 가”를 반문하는 말이지요. 즉, 이 말은 무엇이 ‘본질’이며, 무엇이 ‘비 본질’인가를 묻는 대단히 철학적인 물음이 아닐까요?

 

지난 9월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인근에서 주최 측 발표로 200만 명의 시민이 참석해 ‘조국 수호’와 ‘검찰 개혁’을 외쳤습니다. 검찰이 조 장관 자택을 11시간에 걸쳐 압수수색을 하고 난 후 ‘강압 수사’가 아니냐는 여론이 형성되면서 시위 결집의 계기가 되지 않았나 하는 분석입니다.

 

시위에 나선 군중들이 “검찰을 상대하는 싸움은 국민이 하겠다.”라며 “검찰을 개혁하려는 조국 장관을 보호하고 70년간 국민을 속여 온 ‘적폐 검찰’을 개혁하자”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주최 측은 200만 명이 참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야당은 겨우 5만 명 정도가 모인 것인데 뻥 튀기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합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에는 셀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운집한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아마 2016년 박근혜 정권을 물러나게 한 군중대회 이후 가장 큰 집회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왜 집회참석 인원을 가지고 설왕설래(說往說來)하는지 모르겠습니다. 한 마디로 ‘무엇이 중 헌 디’를 모르는 것입니다.

 

지난 9월 24일 제가 발표한 *덕화만발*의 제목이 <한단지몽>이었습니다. 내용인 즉,「조국만한 인물이 어디 나라에 큰 동량으로 쓰일 데가 없겠습니까? 아무리 생각해도 내려오는 것이 정답인 것 같습니다. 이제는 더 이상 나라에 갈등요소를 제거하고 국력을 하나로 모으는데 힘을 쓰면 좋겠습니다.」였지요.

 

그런데 그 글에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신 지당(芝堂) 이흥규 선생께서 장문의 댓글을 다시고 ‘무엇이 중 헌 디’를 지적하셔서 그분 댓글을 소개해 합니다.

 

「조국이 내려오면 안 됩니다. 그 까닭을 말씀 드리겠습니다. 첫째, 검찰은 이 땅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위에 서게 됩니다. 대통령을 이긴 권력이 됩니다. 대통령이 끝까지 조국을 임명한 까닭은 검찰의 적폐를 청산하기 위함인데 검찰은 죽기 살기로 목숨을 내놓고 덤비는 것입니다. 이 검찰의 적폐청산을 못하면 이 나라는 정의롭지 못한 나라로 되돌아가고 맙니다.


조국보다도 더 심한 국회의원들의 자녀와 의원들의 비리는 들은 척도 안하고, 조국에게만 온 힘을 써서 몰아붙이는 검찰은 지금 막심을 쓰는 겁니다. 설령 조국의 가족이 입건되는 경우에도 조국은 물러나면 안 됩니다. 그것은 이 나라 국민 모두가 검찰의 권력아래 짓밟히는 것입니다.」

 

「제2의 촛불행진을 벌려서 온 국민이 나서서 검찰 집단의 뭉친 힘을 깨뜨려야 합니다. 검찰이 힘을 뭉친 것은 저들의 권력을 빼앗기지 않고 영원히 이 땅의 권력의 최정상에서 온갖 비리로 복락을 누리기 위한 비겁한 자들의 행위입니다. 이들의 적폐를 청산하지 않는 한 이 땅에 정의는 사라지는 것입니다.」

 

「나경원 문제만 해도 그렇습니다. 자녀의 2중국적 문제, 고등학생이 미국 유수대학의 연구논문에 제1저자로 올라있는 문제 등, 비리가 많습니다. 권력과 돈의 힘이 아니면 언감생심 꿈이나 꿀 수 있는 일입니까? 그런 문제들은 ‘조 중 동’에서도 쉬쉬하고 검찰에서도 모른척하고 있지 않습니까?


저의 경우 아내가 무슨 일을 하던 별로 관심을 두지 않고 설령 어떤 일을 벌이고 나에게 보고 하면 “당신 알아서 잘 해” 하고 맙니다. 가뜩이나 바쁜 조국이 돈 많은 제 아내가 돈을 투자하는 경우도 아마 관심 밖이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나라 일에 바쁜 사람이 소소한 가정사까지 염두에 둘 일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대통령이 자리를 비우자마자 이때다 하고 제 깍 나서서 한 가정에서 11시간이나 뒤적였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 합니까? 없는 것도 ‘비스끄름’ 하면 얽어매고자하는 의도로밖엔 생각되지 않습니다. 참으로 한심스러운 일입니다. 온 국민이 나서야 합니다. 이 땅에 만연한 비리를 청산해야만 이 나라가 올바로 설 것입니다.」

 

어떻습니까? 이 지당 선생의 부르짖음이요! 아마 이 나라 대다수의 국민들이 지당 선생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요? 그래서 이번 ‘조국수호, 사법개혁’의 촛불이 셀 수 없이 타오르지 않았나 생각해 보네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104년, 원기 104년 10월 1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1 [08:4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시간표]분당선 청량리역 오는 31일부터 운행 개시, 하루 편도 9회 선정릉 15분 주말 제외 / 조영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신복위 '노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전국 9번째 개소 / 강현아기자
김병기의원, 해군 링스헬기 대함유도탄 절반 '사용불가' / 조장훈
박홍근 의원, 장성 와룡리 KTX 선로 20여미터 지하 '800㎥ 공동'… 안전대책 시급 / 조장훈
[포토]건보공단, 비정규직 636명 정규직 전환… 신입직원 284명은 '연탄나누기 사회공헌' / 조장훈
전 세계 한글 가르치는 '세종학당', 교원 1인당 수상생수 '100여명' / 조장훈
구미 별미김치, 전국 8대 최우수 김치로 선정 / 임성조기자
이찬열 의원, 서울 주요 대학 불법체류 유학생 3년간 5배 껑충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