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덕화만발'德華滿發']생사해결의 길
반야심경(般若心經) ‘태어나는 것도 없고 죽는 것도 없다(不生不滅)’
 
덕산 기사입력  2019/10/02 [09:08]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제가 원불교에 귀의(歸依)한 후, 수 십 년 동안 죽음에 관해 깊은 관심을 갖고 생사에 대한 연마를 계속해 왔습니다. 그런 저도 꿈속에서 죽음을 맞이할 경우 공포감에 사로잡혀 한사코 거부하는 것을 보면 해탈(解脫)은커녕 생의 애착이 좀처럼 끊어지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와 같이 사람은 누구나 죽음을 외면하려 듭니다. 그래서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좋다.”고 합니다. 가난에 찌들어도, 천대를 받아도, 이승이 좋다며, 삶에 대해 강렬한 애착을 지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죽음이 두려운 것입니다.

 

그렇다고 죽음은 피할 수 없는 것입니다. 사실, 이 세상에서 가장 억울한 것은 ‘제명대로 못 살고 원통하게 죽는 것’입니다. 일찍 죽는 것은 요사(夭死), 객지에서 죽는 것은 객사(客死), 횡액으로 죽는 것은 횡사(橫死), 원통하게 죽는 것은 원사(寃死), 분하게 죽는 것은 분사(憤死), 이 모두가 억울한 죽음인 것입니다.

 

그럼 어떤 죽음이 바람직할까요? 하늘이 내리신 명(命)대로 오래 살다가 자식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편안하게 자리에 누워 죽는 와석종신(臥席終身)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합니다. 억울하게 죽으면 원귀(寃鬼)가 됩니다. 원귀는 저승에 가서도 제자리를 찾지 못하고 구천(九天)을 떠돌게 된다고 하지요. 무속(巫俗)에서는 죽음이란 저승사자를 따라가는 일이라고 합니다.

 

어쨌든 사람은 잘 죽든 잘못 죽든 죽지 않으면 안 됩니다. 그러나 실상은 삶과 죽음은 하나인 것입니다. 다만 자리를 옮길 뿐, 생사가 없는 것입니다.《반야심경(般若心經)》에는 ‘태어나는 것도 없고 죽는 것도 없다(不生不滅)’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더럽혀지지도 않고 깨끗해지지도 않고(不垢不淨)’, ‘더해지지도 않고 덜해지지 않는다(不增不减)’라고 하였습니다. 또한 ‘드디어 늙음도, 죽음도 없고 또 늙음과 죽음이 없어지지도 않게 되는 데 이르는 것이다(乃至 無老死 亦無老死盡)’라 하였습니다.

 

말하자면,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것은 실체(實體)가 없으며, 따라서 낳았다고 말할 수 있는 것도 없고, 사그라져 없어졌다고 말할 수 있는 것도 없으며, 그러므로 더럽혀진 것도 깨끗한 것도, 더해졌느니 덜해졌느니 따질 것도 없다는 것입니다. 실체가 없으니 물질적 현상이나 감각이나 표상이나 의지·지식 같은 것이 있을 리가 없지요.

 

눈도 코도 귀도 혀도 몸뚱이도 없습니다. 그러니까 늙음과 죽음이 있을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삶이 곧 죽음이요, 죽음이 곧 삶이라, 처음부터 구별이 없는 것입니다. 그래서 최후의 마음가짐을 청정일념(淸淨一念)으로 만들어 삼세인과(三世因果)에 이끌리거나 얽매이지 않는 수행에 전념해 생사에 해탈해야 하는 것입니다.

 

사람이 죽음에 다다라 육신이 진정한 ‘나’가 아니었다는 것을 깨닫고, 그것이 모두 공(空)이라는 것을 알아차려야 비로소 세간을 벗어난 대자유인이 되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고 이 세상에서 익힌 매듭이 조금이라도 남아 있다면 다시 얽매임으로 인해 고해(苦海)에서 해매이게 되는 것이지요.

 

그러니까 사람이 죽는다는 것은 무(無)가 되는 것이 아닙니다. 매미가 허물을 벗듯이(蟬脫) 훨훨 벗어 던지고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는 것입니다. 낡은 허물을 벗는 것이 죽음이며, 새로운 옷으로 갈아입는 것이 윤회(輪廻)입니다. 다만 새로운 옷이 무슨 빛깔이 되고, 어떤 모습이 될지는 이승의 업(業)에 따라 결정이 되는 것이지요.

 

그럼 어떻게 우리가 내생에 좋은 집에서 태어나 좋은 옷 입고, 좋은 몸을 받을 수 있을까요? 그것은 이승에서 쌓은 공덕(功德)의 크기에 달렸습니다. 그 공덕은 바로 정신·육신·물질로 쌓는 것입니다. 잘살면 잘 태어나고, 잘못 살면 또다시 이생에서처럼 내생도 괴로운 삶을 영위할 수밖에 없습니다.

 

첫째, 착심(着心) 두는 곳이 없이 걸림 없는 마음을 늘 길들여야 합니다.

둘째, 생사가 거래(去來)인 줄을 알아 생사를 초월하는 마음을 길들입니다.

셋째, 마음에 정력(定力)을 쌓아서 자재(自在)하는 힘을 길러야 합니다.

넷째, 평소에 큰 원력(願力)을 세워 놓아야 합니다.

 

이렇게 이 네 가지를 평소에 연마하여 놓는다면 사는 일은 물론이요, 죽어 가는 길에도 그렇게 아쉽고 당황하지 않게 수월스럽게 떠날 수 있을 것입니다. 이것이 바로 생사를 연마하는 도요, 생사를 해결하는 큰 길이 아닌 가요!

 

단기 4352년, 불기 2563년, 서기 2019년, 원기 104년 10월 2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02 [09:08]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시간표]분당선 청량리역 오는 31일부터 운행 개시, 하루 편도 9회 선정릉 15분 주말 제외 / 조영자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신복위 '노원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전국 9번째 개소 / 강현아기자
김병기의원, 해군 링스헬기 대함유도탄 절반 '사용불가' / 조장훈
박홍근 의원, 장성 와룡리 KTX 선로 20여미터 지하 '800㎥ 공동'… 안전대책 시급 / 조장훈
전 세계 한글 가르치는 '세종학당', 교원 1인당 수상생수 '100여명' / 조장훈
이찬열 의원, 서울 주요 대학 불법체류 유학생 3년간 5배 껑충 / 조장훈
신용회복위원회·서민금융진흥원, 창립기념 '중증장애인 시설' 봉사 / 조영자
동대문구, ‘배봉산 숲속도서관' 8일 개관 / 강현아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