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사건·사고·안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동차번호판 불법훼손 고발 매년 360여건, 기관간 협조 필요
톨게이트 비용, 과속 단속 넘어 뺑소니 등 2차 불법 우려도
 
강현아 기사입력  2019/10/10 [10:55]

박홍근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자동차 번호판을 불법으로 훼손하고 운행하다 고발된 차량이 매년 36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번호판을 훼손한 채 주행하는 차량은 톨게이트 비용을 안내거나, 과속 단속 등을 피하기 위한 것으로 불법, 뺑소니 등 2차 불법행위 유발의 가능성이 높다.

 

번호판 꺾기, 반사체 부착, 번호판 가림, 이물질 부착, 번호판 미부착 등 번호판을 훼손한 유형도 다양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이처럼 번호판을 훼손한 채 톨게이트를 통과하는 차량들을 사진촬영하여 경찰에 고발조치한다.

 

그러나 톨게이트 통행 즉시 경찰에 통보할 수 있는 시스템은 아직 안되어 2차 불법에 대한 대응이 어려운 상황이다.

 

박홍근 의원은 “2차 불법 예방을 위해 번호판 훼손차량이 고속도로 진입단계에서부터 도로공사가 신속하게 적발하여, 사법기관에 통보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10 [10:5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국민행복기금 '추심없는 채무조정', 대상자 60만명인데 체결은 38명 / 조영자
[덕화만발'德華滿發']후회 없는 삶 / 덕산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한국노총 공공노련-수자원기술(주) 노조, '정규직 전환 촉구' 투쟁 결의대회 20일 광화문서 개최 / 조장훈
더민주 이종걸, 석수⋅관악⋅안양⋅명학역 70년대 플랫폼 3, 4번 출구 신설해야 / 조장훈대표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절대 포기 하지마라 / 덕산
[PHOTO 경주]늦가을 나를 찾아 떠나는 풍경 3선……통일전 은행나무길 外 / 강현아기자
김용익 의원, '영리병원 허용 폐기'하고 '내국인은 금지' / 조장훈대표기자
한화에너지㈜-현대산업개발, 통영 LNG 복합화력 발전소 사업 공동추진협약 체결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