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연예 > 종교·학술·한국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어려운 '필리버스터'보다 '합법적 의사진행 저지' '무제한 토론'
‘패스트 트랙’, ‘블랙 아이스’, ‘규제 샌드박스’ 등 어려운 외래용어도 남발
 
조장훈 기사입력  2019/12/20 [11:37]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은 최근 언론에 자주 등장하고 있는 ‘필리버스터’를 대체할 쉬운 우리말로 ‘합법적 의사진행 저지’, ‘무제한 토론’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필리버스터(filibuster)’는 다수파의 의사진행을 막기 위한 소수파의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행위로서, 우리나라는 「국회법」 제106조의 2’에 따라 재적의원 3분의 1 이상이 요청하면 국회의장은 본회의에 부의된 안건을 시간제한이 없는 토론에 부쳐야 한다.


연일 보도되고 있는 ‘필리버스터’의 이러한 의미를 바로 파악하기란 쉽지 않다. 따라서 많은 사람들이 쉽게 의미를 이해할 수 있는 대체어를 마련하기 위해 국립국어원은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새말모임을 열었다. 그 결과 ‘필리버스터’의 뜻을 잘 드러낼 수 있는 우리말 대체어로 ‘합법적 의사진행 저지’, ‘무제한 토론’이 선정되었다.
 

‘필리버스터’ 외에도 최근 들어 ‘패스트 트랙’, ‘블랙 아이스’, ‘규제 샌드박스’와 같은 어려운 외래 용어들이 남용되고 있어 쉽고 편한 소통에 방해가 되고 있다. 국립국어원은 이들을 각각 ‘신속처리제’, ‘노면 살얼음’, ‘규제 유예 제도’로 다듬었는데, 앞으로 이 말들도 널리 사용되도록 적극 홍보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20 [11:37]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1
광고
아시아나 '드림윙즈' 출신 김현지 승무원, '2015년 5기 후배 모집합니다' / 강현아기자
[프로필]박병석 국회의장, '회상사 둘째아들' '합리적 의회주의자' / 조장훈
[덕화만발'德華滿發']'솥정(鼎)'자의 비밀 / 덕산
장철민 의원, 대전의료원 토론회 ‘시급한 설립’ 한 목소리 / 강현아
[덕화만발'德華滿發']우리가 투자할 곳은 / 덕산
문화재청, 공주 갑사 소조석가여래삼불좌상‧사보살입상·복장유물 및 전적류 보물 2건 지정 예고 / 조영자
[덕화만발'德華滿發']주는 행복 / 덕산
카카오페이증권, '일상 속 재미있는 투자 문화 확산' 발표 / 강현아
유엔해비타트 한국위원회-철도공사-철도시설공단, 업무협약 체결 / 조영자
문화재청, 합천 해인사 원당암 목조아미타여래삼존상 및 불상·복장유물·전적류 보물 2건 지정 예고 / 조영자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