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회 > 교육·학습·자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우원식 의원, 신청한 만큼 내는 ‘대학 학점비례 등록금제’ 제안
국민 여론 51% '등록금 책정 제도 불합리하다'
 
강현아 기사입력  2019/12/27 [10:52]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서울 노원구 을)은 27일 대학 등록금에 관한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대학생 가계의 주요 지출 분야인 대학 등록금 부담의 체감 정도를 확인하는 한편, 등록금 액수와 별개로 등록금 책정 방식의 합리성에 대한 국민적 인식을 확인하고자 실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그간 문재인 정부에서 추진한 국가장학금 확대·학자금 대출 이자율 인하·입학금 폐지 등의 대학 등록금 경감 정책에 대해 절반 이상의 응답자 50.9%가 효과 있다고 답하면서도, 여전히 상당수의 국민들인 90.1%는 대학 등록금이 부담 된다고 느끼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공개했다.

 

특히 등록금 인하도 중요하지만, 등록금을 책정하는 방법도 매우 합리적이야 함을 확인하고, 현재 대부분의 대학에서 신청한 학점에 상관없이 매 학기 고정된 등록금을 내도록 하는 이른바 <학기별 등록금제>에 대해 51.5%의 응답자가 불합리하다고 느끼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대안으로 제시한 <학점비례 등록금제>의 필요성에 72%가 공감했으며, 제도 도입 시 실제로 등록금이 완화될 것이라 기대한다는 응답도 61.9%에 이르렀다.

 

▲ 국립대학 구간별 학점이수 현황 조사     © 자료=우원식의원실 제공

 

실제로 우원식 의원실에서 7개 국립대학의 학점 이수 현황을 바탕으로 시뮬레이션을 적용해본 결과, 구간 조정 여부에 따라 재학생의 7.8%에서 14.3%까지 등록금 경감 혜택을 볼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를 우리나라 전체 대학생에 대입하면 매 학기 약 20만 8천여 명에서 38만 1천여 명이 등록금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학점비례 등록금제>를 시행할 경우 학생들의 학사운영 선택폭이 대단히 넓어질 수 있을 것으로 현행 <학기별 등록금제> 하에서 가계가 어려운 학생들에게 대학은 ‘다니거나 못 다니거나’의 선택뿐이나, <학점비례 등록금제> 도입 시 여건에 맞게 학업을 수행하면서 아르바이트 등을 병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학점비례 등록금제>를 도입하면 경우에 따라 무상으로 대학을 다닐 수 도 있고, 경감된 등록금 만큼의 국가장학금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돼 예컨대, 3학점만 신청하고도 350만원을 내야하는 A학생을 가정할 경우, 학점비례 등록금제 도입 시 등록금은 58만3천원(1/6)만 내게 돼 이 학생이 국가장학금 신청 시 기초생활~7구간까지 학기당 최대 260~60만원을 지원받게 되는데, A학생이 소득분위 7구간 이하일 경우 국가장학금 지원액이 등록금보다 많으므로 사실상 무상으로 학교를 다닐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이에 대해 대학 측은 재정절감과 예산책정 상 예측가능성이 떨어지는 등의 행정적 불편을 우려하고 있으나, 실제 등록금이 절감되는 만큼 기존에 휴학을 선택해야 했던 학생들이 학업을 이어갈 수 있다는 점에서 무조건적으로 대학의 재정이 악화되지는 않을 것이며, 행정적 측면에서도 과거 <학점 당 등록금제>를 시행했던 산업대·방통대 등의 사례를 비추어볼 때 시범운용을 거친다면 예산책정 및 행정처리 상 예측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

 

우원식 의원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국민들께서 체감하는 등록금 자체에 대한 부담도 여전하지만, 적은 학점을 듣더라도 동일한 금액을 내야하는 현행 등록금 책정 방식 역시 불공정하다고 느끼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학점비례 등록금제는 신청한 만큼에 비례하여 등록금을 낸다는 점에서 대단히 합리적인 책정방식이며, 이를 전면 도입할 경우 대학생 가계의 부담을 실질적으로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우 의원은 “무엇보다 법 개정이 아닌 교육부 자체 시행규칙(대학 등록금에 관한 규칙) 개정으로도 도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며 “청년가계의 등록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범운영 후 전면도입 등 정부의 적극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나눔일보 = 강현아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2/27 [10:52]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8
광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포토]정진석 충남지사 후보, 배우 정준호·가수 이승철과 인증샷 / 조영자선임기자
[포토]청량리시장 방문한 이낙연 총리·유덕열 동대문구청장, 추석 성수품 물가 점검 / 조장훈
[포토]완도군, 해풍 맞고 자란 유자 수확 / 오승국
김병관 의원, 1차 의정보고회 성황리에 마쳐 / 조영자
국토교통부,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상용화와 기술개발 촉진 위한 것' / 조장훈
하하 소속사 QUAN 엔터테인먼트로 '별' 이적하기로 / 이홍재기자
남인순 의원 '제약산업 육성법' 개정안 발의, 효과적 육성 및 경쟁력 강화 추진 / 조장훈대표기자
김병욱, ‘초선의원 백번의 토론, 정책으로 정치를 풀다’ 북콘서트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