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국회·정당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진수 전 주무관, 21대 총선 의왕·과천 출마선언
총리실 민간인사찰 폭로로 파면, 19대 대선 문재인 캠프 총무지원팀장
“민주주의 후퇴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어”
 
조장훈 기사입력  2020/01/13 [15:54]

이명박 정부 민간인 사찰을 공익제보 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했던 장진수 전 국무총리실 주무관이 13일 오후2시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21대 국회의원선거 의왕·과천선거구 출마를 선언했다.

 

 

장진수 전 주무관은 “국민의 힘으로 발전해 온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보수세력들에게 발목 잡히고 과거로 후퇴하는 일을 막기 위해 출마를 결심했다.’고 출마결심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국회와 공직사회에 청렴성을 높이기 위해 공익제보, 내부고발 등의 제도를 정비하고, 진실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 역할을 하겠다.’고 출마의 포부를 밝혔다.

 

장 전 주무관의 가세로 의왕과천 국회의원 선거구 민주당 경선은 신창현 현역의원, 이은영 전 청와대 행정관, 김진숙 민주당 정책위 부의장, 오동현 변호사, 장진수 전 주무관의 5파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과천의왕은 민주당 강세지역으로 민주당 경선결과에 대해 지역주민들의 관심이 모아지는 한편, 자유한국당에서는 의왕과천 국회의원을 역임한 안상수 전 국회의원이 복당을 해 자유한국당 경선과 선거구도에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한편, MB정부 민간인사찰 사건은 2008년 7월 국무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에서 민간인 김종익 전 KB한마음 대표를 불법 사찰하면서 문제가 되었다. 2010년 6월 민주당의 의혹 제기로 검찰의 1차 수사가 시작되었으나 검찰은 불법사찰이 있다는 것은 확인했지만 장진수 전 주무관 등 일부 직원들만 기소해 ‘몸통’이 아닌 ‘깃털’만 건드렸다는 비난을 받았다.

 

2012년 3월 장진수 전 주무관은 총리실과 청와대의 지시로 민간인사찰 증거를 인멸했다고 폭로했다가 2013년 대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되어 국무총리실을 떠났다. 이후 문재인 대선 캠프 총무지원팀장으로 일했고 행정안전부 장관정책보좌관을 지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13 [15:54]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9
광고
'전순옥이 필요하다' 소상공인살리기 범추본 침묵시위 / 조장훈
김연광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국회의장 신임 비서실장에 임명 / 조장훈대표기자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법주사 ‘도박’ 논란 주지스님, 다음 달 재선 성공할까? / 조장훈
홍정욱 전 의원, 서울 종로 이낙연 전 총리 총선 대항마 거론 / 조장훈
[총선인터뷰]강기윤, '탈원전 정책' 창원 국가산단 직격탄 / 장병철
진성준 vs 누구? 강서을 대결구도 궁금증 확산 / 장병철
신경민 4.15 총선 출마의 변, 바른 정치 3선의 힘 '영등포 큰 일꾼' / 조장훈
'열린국회정보포털' 오픈, 기존 '국회정보공개시스템' 전면 개편 / 조장훈
장성배 예비후보, 공정위 강화해 '각종 갑질 근절' 주장 / 장병철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