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경제일반·정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해어업관리단, 무허가 조업 중국어선 연이어 나포
 
최진희 기사입력  2020/01/15 [20:21]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남해어업관리단은 올해 첫 중국어선 특별단속 기간 중인 지난 10일과 12일에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무허가 조업 중이던 중국 유망어선 2척을 나포했다고 밝혔다.

 

 

남해어업관리단 소속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27호는 10일 18시경 제주도 남서방 약 96km(EEZ 내측 약 37km) 해상에서 무허가 조업 중이던 중국 유망어선 A호(236톤, 해두 선적)를 적발했으며, 정선명령에 불응하고 도주하는 해당 어선을 추격 끝에 검거했다.

 

또 다른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4호도 12일 09시 20분경 제주도 서방 약 120km 해상(EEZ 내측 약 31km)에서 무허가로 잡어 400kg을 포획한 중국 유망어선 B호(99톤, 영구 선적)를 검거했다.

 

현재 이들 중국어선은 모두 제주항으로 압송되어 무허가 조업 경위 등 세부조사를 받고 있다. 우리 배타적경제수역에서 무허가 조업을 한 혐의로 확정이 되면 관련 법률에 따라 담보금 부과(각 3억 원) 등 엄중한 처벌을 받게 될 예정이다.


여기동 해양수산부 남해어업관리단장은 “올해 들어서만 무허가 조업 등 불법행위를 한 중국어선 4척을 나포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배타적경제수역 내 어족 자원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15 [20:21]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9
광고
'전순옥이 필요하다' 소상공인살리기 범추본 침묵시위 / 조장훈
김연광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국회의장 신임 비서실장에 임명 / 조장훈대표기자
주식회사 리만, 1억원 상당 '인셀덤 화장품' 다문화 여성 지원 기부 / 강현아
법주사 ‘도박’ 논란 주지스님, 다음 달 재선 성공할까? / 조장훈
홍정욱 전 의원, 서울 종로 이낙연 전 총리 총선 대항마 거론 / 조장훈
[총선인터뷰]강기윤, '탈원전 정책' 창원 국가산단 직격탄 / 장병철
진성준 vs 누구? 강서을 대결구도 궁금증 확산 / 장병철
신경민 4.15 총선 출마의 변, 바른 정치 3선의 힘 '영등포 큰 일꾼' / 조장훈
'열린국회정보포털' 오픈, 기존 '국회정보공개시스템' 전면 개편 / 조장훈
장성배 예비후보, 공정위 강화해 '각종 갑질 근절' 주장 / 장병철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