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정랑의 고전소통]출기익복(出奇匿伏)
변칙 전술로 매복을 숨긴다
 
이정랑 기사입력  2020/03/09 [08:07]

이정랑 언론인/논설고문/중국고전연구가

 

명나라 때의 『초려경략 草廬經略』 「수험 守驗」에 보면 험준한 곳을 수비하는 요령의 하나로 ‘예상 밖의 매복’이란 뜻의 ‘출기익복’을 거론하고 있다. 그리고 『백전기법』 「지전 地戰」에는 이런 대목이 있다.

 

무릇 적과 싸울 때 삼군이 지리적 이점을 얻는다면, 적은 숫자로 많은 수의 적을 대적할 수 있고 약함으로 강함을 꺾을 수 있다. 이른바 저쪽을 알면 공격할 수 있고 내 쪽을 알아도 공격할 수 있으나, 지리적 이점을 모르면 반쪽 승리밖에 거두지 못한다. 이는 ‘지피지기’하고도 지리적 이점을 얻지 못하면 완전한 승리가 될 수 없다는 말이다.

 

『울료자 尉繚子』 「전위 戰威」에서는 “천시(天時)가 지리적 이점만 못하다”고 까지 했다. 적의 예상을 벗어난 매복으로 적을 공격하는 것은 ‘출기제승(出奇制勝)’의 구체적인 방법이다. 이 계략의 성공은 적의 정세‧나의 상태‧지세(地勢)에 대한 전면적이고도 깊은 이해에 달려 있다.

 

먼저 적을 알아야 한다. 적장‧적의 병사‧적의 행동반경‧적의 행동형태‧나에 대한 적의 정보량 따위에 대해 숙지하고 있어야 한다.

 

그 다음으로 나를 알아야 한다. 아군의 장수와 병사 등에 대해 알아야 한다.

 

세 번째로는 지세를 알아야 한다. 무릇 매복은 지세를 이용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 지세라는 조건이 없으면 ‘출기익복’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

 

병가에서는 선수(先手)가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적의 마음을 공략할 수 있는 것이다. 예로부터 전투에 능한 자들치고 먼저 유리한 전투지를 차지하고 난 다음 적을 상대하지 않은 자는 없었다.

 

싸우는 쌍방은 모두 지혜를 겨루며, 상대보다 수준 높은 한 수를 구사하려 한다. 적과 나, 그리고 지세를 알아야만 비로소 정확한 결심을 내릴 수 있을 것이다.

 

231년, 제갈량은 위나라 공격에 나서 사마의와 기산(祈山)에서 맞붙었다. 식량이 떨어져 제갈량의 촉군이 후퇴하려 하자 사마의는 장합을 보내 추격하게 했다. 목문(木門)까지 추격했을 때, 촉군의 복병들이 높은 지세에서 비 오듯 화살을 퍼부었다. 장합도 화살에 맞아 전사하고, 촉군은 무사히 후퇴를 마칠 수 있었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09 [08:07]  최종편집: ⓒ nanumilbo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19
광고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후보, 금천구 출마선언 / 장병철
[4.15총선 인터뷰]동대문을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청년정치 '인재육성시스템'이 중요 / 조장훈
[4.15총선 인터뷰]한웅 후보 '거대 양당 비례정당은 법적 만행' / 장병철
[4.15총선 인터뷰]박채순 후보 '양당정치 극복, 새정치 새김포 건설' / 조장훈
[4.15총선 인터뷰]정의당 여영국 '노회찬의 못다 이룬 꿈을 꾸다' / 조장훈
박홍근 의원, 제21대 국회의원 중랑구을 선거 후보 등록 / 조장훈
동대문구, 생계 어려운 3만6천 가구 ‘재난 긴급생활비’ 30~50만 원 지원 / 강현아
김해영 의원 연제구 후보 등록 '연제 르네상스 시대 열겠다' / 강현아
[덕화만발'德華滿發']나 보다 못한 사람은 없다 / 덕산
정용기 후보 '변방에서 중심으로!!' 21대 총선 공약 발표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