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정치 > 행정·자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도청 '난데없는 감사의 글', 도시락에 담긴 마음으로
더민주 양재원 부대변인, 영남 주민들 전남도청 홈페이지 줄 이어 방문
 
장병철 기사입력  2020/03/13 [13:05]

더불어민주당 양재원 상근부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전라남도와 여성단체의 도시락과 완도군의 전복이 대구시와 경상북도에 전해진 것을 언급하며, "고통의 순간에 우리는 늘 한 데 모여 손을 잡고 일어섰다."고 강조했다.

 

 

양 부대변인은 "지난주 전남도청의 홈페이지에 영남 주민들의 발길이 줄을 이었다. 민원성 성토의 글이 아닌 난 데 없는 감사의 글이 쏟아졌다. 어리둥절해진 공무원들은 마우스를 클릭하고 뜨거운 눈물을 쏟아야 했다."고 전했다.

 

이어서, "전남도가 여성단체와 함께 도시락 300개를 경북 안동의료원으로 보냈다. 전남 각 지 특산물을 비롯해 계절의 향기를 알리는 봄동국까지 담은 도시락을 앞으로도 9000개를 더 보낸다. 이 소식을 들은 대구시민들과 경북도민들이 전남도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으로 몰려와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이라고 경위를 밝혔다.

 

또한, 전남도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이 은혜 어찌할까요”, “저는 경상북도 도민입니다. 전남도민 여러분 감사합니다.” 라는 감사의 글들이 게시됐다며 도시락을 직접 받은 당사자도 아닌 시민들이 소식만을 듣고 달려 와 누군지도 모르는 이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고 소개했다.

 

양 부대변인은 이어, "어제는 완도군과 전복생산자연합회가 대구·경북의 의사회 등에 전복 440kg을 보냈다. 면역 강화에 좋다는 응원 메시지까지 덧붙였다."라고 전하며, "우리당은 지난 11일 전국 시·도당 사무처장들이 중앙당사에 모여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대구의 미나리 농가’를 돕자고 팔을 걷어붙였다."고 자당의 노력도 전했다.

 

양 부대변인은 "고통의 순간에 우리는 늘 한 데 모여 손을 잡고 일어섰다. 시련의 순간을 결코 혼자 두지 않는 것이 우리의 본성이요, 국민의 마음이다. 그 마음이 동력이 돼 벌떡 일어섰던 국난 극복의 기록은 역사 곳곳에 놓여 있다. 또 다시 우리는 이 위기를 넘어서 앞으로 전진 할 것이다."라며, "힘내자 대한민국, 힘내자 대구!"라는 응원으로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나눔일보 = 장병철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13 [13:05]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1
광고
[인터뷰]김진향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이사장, 최근의 남북 갈등은 '정책 실패의 결과' / 조장훈
[덕화만발'德華滿發']'솥정(鼎)'자의 비밀 / 덕산
'청년하다' 성명서, 인천공항 정규직화 논란 관련 '맥락없는 비난과 훈계 단호 거부' / 조장훈
[덕화만발'德華滿發']좋은 인간관계를 맺으려면 / 덕산
아시아나 '드림윙즈' 출신 김현지 승무원, '2015년 5기 후배 모집합니다' / 강현아기자
이수진 의원 1호 법안은 '아파트 입주민 갑질 방지' 공동주택관리법 개정안 / 조장훈
양기대 의원, '코로나블루 극복을 위한 대응전략 세미나' 공동주최 / 조장훈
신복위-충청남도 '더행복충남론' 업무협약, 5년간 20억원 출연 긴급생계자금 지원 / 조영자
국회방송, 제21대 의원 300人 '의정활동 포부·인생관' 29일 첫 방영 / 조장훈
국회 신임 사무총장에 김영춘 前 의원 임명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