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덕화만발'德華滿發']나 보다 못한 사람은 없다
문제는 익숙해져서 길들여진 내 마음이다
 
덕산 기사입력  2020/03/31 [08:53]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젊어서 한 때, 저는 저보다 잘난 사람은 없다고 기고만장하고 산 적이 있었습니다. 그것이 오랜 세월 스승님의 질타(叱咤)로 조금씩 머리를 숙이게 되어 이제는 ‘세상에 저보다 못한 사람은 없다’로 생각이 완전히 바뀌었습니다.


아마 옛날에 공자(孔子)님도 저와 같은 생각을 하셨던 모양입니다. 《논어(論語)》 <학이편(學而編)> 제 8장에 보면 「나보다 못한 사람은 없다」는 말씀이 나오기 때문이지요.


「무우불여기자 과즉물탄개(無友不如己者 過則勿憚改)」

「​공자가 말했다. 나보다 못한 친구는 없다. 혹은 나보다 덕행이 부족한 사람과는 벗으로 삼지 말아야 한다.​ 잘못을 했으면 즉시 고쳐야 한다.」


아마 백범 김구( 白凡 金九) 선생님도 공자님과 같은 생각을 하신 것 같습니다.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 없다」고 하셨으니 말입니다. 「어릴 때는 나보다 중요한 사람이 없고, 나이 들면 나만큼 대단한 사람이 없으며, 늙고 나면 나보다 더 못한 사람이 없다.


돈에 맞춰 일하면 직업이고, 돈을 넘어 일하면 소명이다. 직업으로 일하면 월급을 받고, 소명으로 일하면 선물을 받는다. 칭찬에 익숙하면 비난에 마음이 흔들리고, 대접에 익숙하면 푸대접에 마음이 상한다. 문제는 익숙해져서 길들여진 내 마음이다.


집은 좁아도 같이 살 수 있지만, 사람 속이 좁으면 같이 못 산다. 내 힘으로 할 수 없는 일에 도전하지 않으면, 내 힘으로 갈 수 없는 곳에 이를 수 없다. 사실 나를 넘어서야 이곳을 떠나고, 나를 이겨내야 그곳에 이른다. 갈 만큼 갔다고 생각하는 곳에서 얼마나 더 갈 수 있는지 아무도 모르고, 참을 만큼 참았다고 생각하는 곳에서 얼마나 더 참을 수 있는지 누구도 모른다.


지옥을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다. 가까이 있는 사람을 미워하면 된다. 천국을 만드는 방법도 간단하다. 가까이 있는 사람을 사랑하면 된다. 모든 것이 다 가까이에서 시작된다. 상처를 받을 것인지 말 것인지 내가 결정한다. 또 상처를 키울 것인지 말 것인지도 내가 결정한다. 그 사람 행동은 어쩔 수 없지만, 반응은 언제나 내 몫이다.


산고를 겪어야 새 생명이 태어나고, 꽃샘추위를 겪어야 봄이 오며, 어둠이 지나야 새벽이 온다. 거칠게 말할수록 거칠어지고, 음란하게 말할수록 음란해지며, 사납게 말할수록 사나워진다. 결국, 모든 것이 나로부터 시작되는 것이다. 나를 다스려야 뜻을 이룬다. 모든 것은 내 자신에 달려 있다.』


어떻습니까? 이제는 내가 최고라는 자만심은 없어지셨는지요? 저도 80이 넘은 황혼 길에 서서야 ‘세상에 나 보다 못한 사람은 없다’는 것을 깨쳤으니 얼마나 부끄러운지 모르겠습니다. 그럼 어떻게 처신하는 것이 좋을까요?


첫째, 사람을 잘 분별하는 것입니다.

사람을 잘 분별하여 가려 사귀지 못하고 덕이 부족한 사람을 가까이 하면 그 피해는 예상보다 훨씬 더 클 수가 있습니다.


둘째, ​문제는 내 안에 있는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과즉물탄개(過則勿憚改),’ 즉 나에게 문제가 있으면 우선 그것부터 고쳐야 하는 것입니다.


셋째, 성공은 환한 대낮에 다가오지 않습니다.

어둠속에서 꾸준히 노력해서 노하우가 쌓이면 모르는 사이 슬그머니 곁에 다가와 미소 짓는 것이 성공입니다.


넷째, 성공의 조건 중에 중요한 것은 건강입니다.

하늘에서 뚝 떨어진 새로운 것은 거의 없습니다. 저처럼 건강엔 자신이 있다고 천하를 뛰어 다닌 사람도 결국 다리에 문제가 생기니까 더 이상 뛰어다니며 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곧 해는 지는데 공덕은 눈꼽만치도 짓지 못했으니 이를 어이하면 좋을 까요!


상대가 아무리 나보다 못나 보이는 사람이라도 나보다 잘하는 것이 분명 있기 마련입니다. 겸손이 모든 미덕의 근본입니다. 겸손은 굴기하심(屈己下心)의 마음이 우리의 삶과 정신 속에 깊숙이 자리 잡을 때 생기는 것입니다. 그리고 겸손은 사람에 대한 친절한 마음입니다. 겸손하지 않은 사람은 절대로 친절할 수 없고 친절하지 않는 사람은 절대로 겸손할 수 없습니다. 세상에 나보다 못한 사람은 없으니까요!


단기 4353년, 불기 2564년, 서기 2020년, 원기 105년 3월 31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3/31 [08:53]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4
광고
김교흥 의원, 영구임대주택에 외제차 입주자 555명… 대기자 2만명 넘는데 / 강현아
'건강의섬완도' 지역명품 수산물 미국 LA현지 홍보 / 오승국선임기자
박병석 국회의장, 스웨덴 총리 만나 '코로나 백신 개발 협력하자' / 조장훈
한-스웨덴 국회의장 회담, 북한문제 전세계 평화와 안보에 영향… 한국전 참전 기념비 헌화 / 조장훈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깨달음이란 무엇인가 / 덕산
[포토]꼬마 강태공, 국가어항 사진공모전 대상 / 최진희
[포토]건보공단, 비정규직 636명 정규직 전환… 신입직원 284명은 '연탄나누기 사회공헌' / 조장훈
전남대병원 개원 110주년, 'AI·빅데이터 기반 스마트병원' 제 2도약 선언 / 오승국
안호영 의원, 삼례시장에서 ‘전통시장 살리기 캠페인’ / 최진희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