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민생·지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복위, 코로나가 바꾸는 '신용·부채관리법' 안내
최근 코로나19 관련 사안을 악용한 금융사기도 기승
 
조장훈 기사입력  2020/04/29 [11:13]

코로나19가 국민의 건강뿐 아니라 가계경제까지 위협하고 있다. 신용회복위원회와 서민금융진흥원(위원장 겸 원장 이계문, 이하 신복위, 서금원)은 금융소비자가 알아야 할 ‘코로나19 이후의 신용․부채관리법’을 소개했다.

 

 

이계문 위원장 겸 원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가계대출이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변화된 신용․부채관리법을 아는 것은  한계채무로 인한 2차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예방법으로 금융소비자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먼저 대출이 필요할 때는 서민금융(햇살론·새희망홀씨 등)뿐 아니라 ‘코로나19 피해자를 위한 정책금융’을 알아봐야 한다.

 

자영업자, 취약계층, 소상공인은 서민금융진흥원, 신용보증재단 등에서 낮은 금리의 대출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외 시중은행에서도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서민들을 위한 지원을 하고 있다. 서민금융진흥원(www.kinfa.or.kr)이나 금융감독원 금융상품 한눈에(www.finlife.fss.or.kr)를 활용해 유리한 상품을 먼저 알아보면 도움이 될 수 있다.

 

만약, 연체위기에 처했다면 ‘코로나19 관련 취약 개인채무자 채무조정지원제도’를 우선 확인해야 한다.

 

채무상환이 어렵다면 대출 금융기관과 신용회복위원회에서 채무상환을 유예하거나 채무감면을 신청할 수 있다.

 

신복위 관계자는 "채무 문제 예방을 위해 평소 소액이라도 통신요금, 공과금, 대출금을 등을 연체하지 않고, 신용관리에 힘쓰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연체우려가 있다면 신용회복위원회(☎1600-5500)로 연락해 본인의 상황에 적합한 채무자구제제도 및 지원대책을 상담받아보라."고 조언했다.

 

신용회복위원회 신용교육원(educredit.or.kr)과 서민금융진흥원 금융교육포털(edu.kinfa.or.kr)을 방문하는 것도 신용관리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확인하는데 도움될 수 있다.

 


한편, 최근 코로나19 관련 사안을 악용한 금융사기가 기승이다.

 

질병관리본부 직원을 사칭하여 금전을 요구하거나, 재난문자를 빙자한 악성코드(URL)을 배포하는 경우가 있어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

 

모르는 전화번화나 이상한 인터넷 주소(URL)는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 문자메세지에 의심되는 내용이 있다면 직접 관련 금융기관, 관공서로 연락하여 사실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직원을 사칭하는 사기도 있다. 해당 기관의 직원을 사칭하며 금전요구, 앱 설치 등을 요구하는 것은 보이스피싱의 일종이니 확인 또 확인해야 한다.

 

금융사기 피해 발생 후 대응방법은 첫째, 시급히 자금을 이체한 은행의 콜센터 연락하여 지급정지 신청을 요청하고, 개인정보 노출에 대해서는 개인정보 노출자 등록 및 금융사기 신고/접수를 금융감독원(www.fss.or.kr ☎1332, (02)3145-5114), 경찰청 사이버안전국(http://cyberbureau.police.go.kr/index.do ☎112), 검찰청 온라인 민원실(www.spo.go.kr ☎(지역번호)1301)로 접수하며, 개인정보 침해에 대해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 개인정보침해 신고센터(http://privacy.kisa.or.kr ☎118)로 접수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나눔일보 = 조장훈 대표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4/29 [11:13]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9
광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김연광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 국회의장 신임 비서실장에 임명 / 조장훈대표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솥정(鼎)'자의 비밀 / 덕산
신복위-인천광역시, '인천 어진론' 협약 체결 / 조영자
남인순 의원, 돌봄의 공공성 '사회서비스원법' 당장 통과시켜야 / 조영자
수원시, 구급차량에 녹색신호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 / 강현아
'골치거리' 전에 살던 거주자 우편물, 반환 도와주면 '우편요금 감면' 등 보상한다 / 조장훈대표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황금연휴, 김수로왕과 함께!(2) / 덕산
전남대병원-광주 동구청, 'AI 헬스케어 스타트업 육성 플랫폼' 구축 / 조영자
김의성·김규리·변영주 등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응원, 국회 들어가서 '한일 과거사 깔끔한 처리와 친일청산' / 조장훈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