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정랑의 고전소통]알적지봉(遏敵之鋒)
적의 예봉을 꺾는다.
 
이정랑 기사입력  2020/05/04 [23:02]

이정랑 언론인/논설고문/중국고전연구가

 

명나라 때의 『투필부담』 「본모 本謀」에 나오는 말인데, 적의 예봉을 꺾는데 의미를 두고 있다. 역대 군사 전문가들은 용병이란 건실함을 피하고 허점을 공격하며 먼저 약한 곳을 치는 것이라 했다. 그런데 이 책략은 적의 예봉을 저지하고 날카로움을 날카로움으로 맞서라고 요구하고 있으니 어찌 모순이 아니겠는가? 그러나 사실 이는 문제의 양면이다. 내 쪽에 적의 예기를 꺾을 능력이 없거나 조건이 마련되어 있지 않을 때는 당연히 그 예기를 피하고 약한 곳을 골라 공격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만약 적극적으로 적을 맞상대해서 타격을 줄 수 있다면, 그 타격은 훨씬 강력한 것이 될 것이며 적이 받는 심리적 타격이나 놀라움 또한 훨씬 클 것이다.

 

과거나 지금이나 초전에 적의 예기를 꺾는 것을 중시하는 인식은 달라진 것이 없다. ‘알적지봉’은 적에게 가할 심리적인 충격이라는 점에서 적지 않은 의의를 가진다. 그것은 적에게 직접적인 공포심을 주며 사기를 저하시키고 마음을 흩어놓는다.

 

『삼국지』 「위서 魏書‧장요전 張遼傳」에 이 계략과 관련된 사례가 보인다. 215년, 위나라 장수 장요 등은 7천여 군사와 함께 합비(合肥-지금의 안휘성 합비시)를 지키고 있었는데, 손권이 10만 대군으로 공격해 왔다. 조조는 장요를 비롯한 여러 장수들에게 적이 포위하기 전에 맞상대해서 그 예기를 꺾어 군심을 안정시킨 다음 성을 고수하라고 명령했다. 그날 밤으로 장요는 결사대를 조직했다. 날이 밝자 장요는 직접 갑옷을 입고 창을 휘두르며 맨 앞에 서서 적진을 향해 돌격하여 장수들과 병사수십 명의 목을 베고 곧장 손권의 깃발이 있는 곳으로 달려갔다. 좌충우돌 용감하게 달려드는 장요를 당해내지 못하고 손권의 군대는 이리저리 흩어졌다. 이 때문에 사기가 크게 꺾인 오나라 군대는 서둘러 도망치고 말았다.


미래의 전쟁에서도 이 용병사상은 대단히 중시될 것이다. 충분한 준비를 한 기초 위에서 제1라운드 격돌을 승리로 장식한다면 전투의 전체 국면을 승리로 이끌 수있는 가능성은 한결 커질 것이다. ‘적의 예봉은 맞서 꺾어야 한다. 적의 기를 살려 놓으면 싸움 전체가 고달파진다.’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5/04 [23:02]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4
광고
'건강의섬완도' 지역명품 수산물 미국 LA현지 홍보 / 오승국선임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나는 양인가 염소인가 / 덕산
익산 장점마을 집단 암 발생 KT&G 향한 주민들의 절규 '살려달라고 서울까지 온 것' / 조영자
안성포도축제위, 축제 취소하지만 '드라이브스루 5,000만원' 목표 / 장병철
중앙아시아 상공회의소, 기업 유치 설명회와 발대식 개최 / 조장훈
공무원연금공단 서울지부, 지역 소외계층에게 '한가위KIT' 전달 나눔봉사 / 최진희
지구촌안전연맹, 성곽 따라 걸으며 '환경보호 캠페인' 펼쳐 / 최진희
전주온빛라이온스, '한가위 후원물품' 중앙동주민센터에 전달 / 강현아
김수흥 의원, 익산 장점마을 사태 해결에 '국가가 적극 나서야' / 조영자
경찰 교통사고 조사 이의신청, 피·가해자 변경 5년간 150건 / 조영자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