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과학·IT·기술 > 과학·기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조명희 의원, 노벨과학상 연구부터 수상까지 32년 걸린다
장기간 연구 가능한 환경 조성이 연구 성과의 밑거름
 
최진희 기사입력  2020/10/05 [17:10]

올해 노벨상 수상자발표를 앞둔 가운데, 노벨과학상 수상을 위해서는 장기적 연구가 가능한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마련해 국내 과학 분야의 연구역량을 높여야 한다는 의견이 국회에서 나왔다.

 

 

5일 국민의힘 조명희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10년 간 핵심연구 기간과 노벨상 수상까지 소요기간’ 자료에 따르면 평균 69.1세에 노벨 과학상을 수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연구재단이 최근 10년간 노벨상 수상자 77명(물리학상 26명·화학상 27명·생리의학상 24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평균 37.7세에 핵심 연구를 시작해 55.3세에 완성하고 69.1세에 수상했다. 노벨상 총 소요기간은 평균 32년으로, 물리학 29.5년, 화학 35.1년, 생리의학 31.1년이 걸렸다.


핵심연구 산출 기간은 평균 19년으로 화학과 생리의학이 물리학보다 연구 기간이 더 길게 소요됐다. 실험을 통해 이론을 입증해야 핵심연구로 인정받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반면 물리학은 이론연구 업적을 중심으로 수상하는 사례가 더 많아 상대적으로 산출 기간이 짧다.

 

핵심 연구와 노벨상 간의 시간차는 평균 12.9년으로 이론 연구 업적이 실험·관측을 통해 입증돼야 수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물리학이 상대적으로 기간이 오래 걸린다. 화학과 생리의학은 과학적 입증이 핵심연구 기간에 포함되는 경향이 있어 핵심연구와 노벨상 간의 시간차가 짧은 것으로 추정된다.

 

노벨과학상 수상 연령은 평균 69.1세로 물리학은 30대에서 80대까지 다양한 반면 화학은 60~70대, 생리의학은 60~80대로 분포돼 있다. 핵심연구 시작 연령은 평균 37.7세로 20대에서 70대까지 다양하다. 핵심연구가 완성되는 시기는 55.3세로 물리학은 수상자의 38%가 30대, 화학은 56%가 40~50대, 생리학은 42%가 40대 중반부터 50대 중반에 핵심연구를 완성한다.


실제 작년 노벨상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과학자는 윌리엄 케일린(만 61세), 피터 랫클리프(만 65세), 그레그 서멘자(만 63세)로 모두 60세 이상이었으며,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과학자인 존 구디너프는 만 97세(1922년생)로 역대 최고령 수상자로 알려졌다.
 
조명희 의원은 “한국연구재단의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노벨상 수상자들이 수상을 하기까지 평균 32년이 걸렸다.”며 “30여년의 시간동안 연구에 몰두할 수 있는 안정적인 연구환경과 연구자 지위 조성이 마련되어 있기에 가능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 조명희 의원은 “노벨상 수상자의 연령대가 높다는 것은 장기연구에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이 연구 성과의 밑거름이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국내에서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하기 위해서는 30년 이상 연구를 지속할 수 있는 안정적인 연구환경을 마련하고 연구자 처우개선을 통해 연구 몰입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조명희 의원은 21대 국회 등원 후 1호 법안으로 세계적 수준의 과학자 양성과 노벨상 수상 촉진 기반을 마련하는 ‘기초연구진흥법’을 대표발의 한 바 있다. 주요내용은 20년 이상 장기연구 계획 수립과 국제적 네트워크 확대를 위한 국제공동연구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다. 이 법안은 여야 의원의 적극적인 지지를 바탕으로 지난 9월 상임위(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를 통과했고, 추후 개최되는 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있다.

 

[나눔일보 = 최진희 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05 [17:10]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4
광고
'건강의섬완도' 지역명품 수산물 미국 LA현지 홍보 / 오승국선임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나는 양인가 염소인가 / 덕산
한국축구 '하늘이 도왔다!', 우즈벡 0-0 불구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 조장훈대표기자
소병훈 의원, 사전청약제도 실입주율 높일 '제도 보완' 시급 / 최진희
정기화 청하의료재단 이사장, 개인고액기부 '경북아너소사이어티' 가입…조실부모 아픔 요양병원 설립으로 치유 / 조영자선임기자
SK텔레콤 'iPhone 6s•6s Plus' 출시, 색상 ‘실버·골드·스페이스그레이·로즈골드’ 4종 / 강현아기자
안규백 의원, 공군기지 안티드론체계 구축 시급 / 장병철
사물이 인터넷에 연결되는 초연결사회, 전자정부 소프트웨어․IOT 보안센터 개소 / 조영자선임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우리가 투자할 곳은 / 덕산
'(가칭)국민의당' 창당발기인 명단(ㅇ~ㅎ) / 조장훈대표기자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