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민생·지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재갑 의원, 불량 인공어초 바다에 뿌리는 한국수산자원공단
80%는 법정 기준 미준수한 채 바다로, 샘플만 검사하고 표준시방서 준수 확인 안해
 
오승국 기사입력  2020/10/22 [09:20]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이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금까지 115조를 투자해 만든 인공어초의 80%는 국토교통부가 고시하는 표준시방서를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인공어초 설치 사업은 수산 생물의 산란을 돕고 서식장을 조성하기 위해 실시하는 사업으로, 한국수산자원공단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위탁받아 수행하고 있다. 1971년부터 지금까지 약 115조원, 최근 5년 간 1,235억이 집행됐다.


이처럼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인공어초는 연평균 3,500개 가량 파손되고 있다. 윤재갑 의원은 파손 원인으로 ‘표준시방서 미준수’를 꼽았다.


국토교통부가 고시하는 표준시방서에 따르면 거푸집을 해체하기 위해서는 존치 기간이 3~4일 이상 경과해야 한다. 콘크리트가 적정 압축강도를 갖지 못하면 내구성과 안정성이 떨어져 설치 이후 파손, 전도 등의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조사 결과 최근 5년간 발주된 인공어초 434건 중 20%만이 표준시방서를 준수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동안 발주 방법이 물품 계약 형태로 진행되면서 공단이 완성품에 대한 샘플 조사만 진행하고, 표준시방서 등 법정 기준 준수 여부는 확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윤재갑 의원은 “법정 기준을 따라 인공어초를 제작해 완성도를 높이고 파손되는 양을 줄일 수 있도록 공단에서 인공어초 제작 과정의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라”고 강조했다.


[나눔일보 = 오승국 선임기자]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10/22 [09:20]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6
광고
새만금 2020 '새로운 문명이 움트는 땅'… 영화·드라마 촬영지 각광 / 조장훈
신우철 군수-윤재갑·이개호·조오섭·김승남 의원, 호남고속철 제주 연장 '해남·완도 경유해야' / 오승국
[덕화만발'德華滿發']우리가 투자할 곳은 / 덕산
'건강의섬완도' 지역명품 수산물 미국 LA현지 홍보 / 오승국선임기자
국회사무처, 국회 장관급 수당과 소방공무원 수당 일부 단순 비교 '과장된 측면' / 조영자
독립전쟁 100주년, '일제의 밀정'을 파헤친다 / 조영자
국회사무처, 헌정기념관 리뉴얼 예산 확정은 '2019년' / 조장훈
이광재 의원, ‘원주 미래발전 포럼’ 발족 및 토론회 개최 / 조장훈대표기자
[덕화만발'德華滿發']자녀교육 이대로 좋은가 / 덕산
이상직 의원 '소상공인 희망센터' 간담회, '젊은 기업가 키우는 것이 전북의 블루오션' / 조장훈대표기자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