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칼럼·기획 > 기고·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덕화만발'德華滿發']추젓의 신비
우리나라 서해안에서 잡히는 아주 자잘한 가을새우로 담근 <추젓>이 약
 
덕산 기사입력  2021/07/22 [09:08]

덕산 김덕권(前 원불교 청운회장·문인협회장, 카페 '덕화만발 http://cafe.daum.net/duksan725' 운영)

 

<추젓>을 아시는지요? 얼마 전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신 전주의 전재욱 시인께서 <추젓>을 한 통보내주셨습니다. 그런데 이 추젓이 약이라고 합니다. ​새우젓에 들어 있는 성분들이 염증을 즉시 치료하고, 잠자고 있던 신경을 일깨워서 세포가 살아서 열심히 움직이게 하여, 온갖 장부(腸腑)의 기능들이 차츰 정상적으로 돌아오게 한다는군요.

 

그래서 혹 제 아픈 다리도 나을까 하여 열심히 먹었더니 또 며칠 전 1Kg짜리 추젓한통을 또 보내주셔서 염치없이 정성들여 먹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 추젓이라는 것이 대관절 무엇인가 하여 찾아보았습니다. 추젓에 들어 있는 약효 성분은 병원균이나 기형이 된 세포의 보호막을 뚫고 들어가서 세포의 핵을 분해해 버린다고 합니다.

 

건강한 세포의 세포막은 마치 갑옷을 입은 것처럼 튼튼하게 세포를 감싸서 보호하고 있으므로 새우젓으로는 절대 깨트릴 수 없습니다. 그러나 세포막이 상한 기형세포는 새우젓에 들어 있는 성분이 세포막을 뚫고 들어가서 세포의 핵을 베어 버리는 것입니다. 핵을 베어 없애 버린 세포는 기형세포가 되어 세포분열을 하지 못하게 됩니다. 그래서 기형세포들이 모두 수명을 다하고 없어지면 병이 낫는다는 것이지요.

 

​이 추젓은 가을철 우리나라 서해안에서 잡히는 아주 자잘한 가을새우로 담근 <추젓>이라야 약으로 쓸 수 있다고 합니다. 한 여름철에 잡은 ‘육젓’은 약으로 쓰지 못합니다. 크기가 아주 작고. 몸이 거의 투명하며, 바닷물 위에 얕게 떠 있는 것이라야 합니다. 그래야 젓갈을 담갔을 때 몸통은 다 녹아 형체가 남아 있지 않고 눈만 까맣게 남아 있는 것입니다. 이것이 상품(上品)입니다.

 

그리고 새우젓을 담글 때는 봄철에 만든 좋은 천일염을 써야 합니다. 새우젓은 항아리를 뚫고 나옵니다. 새우젓을 오지항아리에 담아 두면 항아리 바깥쪽에 하얀 가루가 묻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이 하얀 가루를 손에 묻혀서 맛을 보면 새우젓 맛이 나지요.

 

그럼 새우젓이 그릇 안에서 끓어서 넘친 것도 아닌데 어째서 항아리 바깥쪽에 새우젓이 묻어 있을까요? 이것은 새우젓이 항아리를 뚫고 나온 것입니다. 옛사람들은 이를 새우젓 항아리에 담아 두면 땀을 흘린다고 하였습니다. 새우젓에는 물과 공기도 통과할 수 없는 항아리를 뚫고 나올 수 있을 정도로 미세한 초미립자의 영양소가 많이 들어 있습니다.

 

그 영양소가 초미립자 상태로 쪼개진 단백질과 칼슘입니다. 그리고 온갖 미네랄 성분들이 뇌로 올라가서 뇌에 영양을 공급하고 뇌세포를 튼튼하게 하지요. 그런데 사람이 먹는 영양소 중에서 입자가 작고 가볍고 맑은 것은 뇌로 올라가고, 무겁고 탁한 것은 팔다리와 몸통으로 내려가게 마련입니다.

 

그리고 가볍고 맑은 음식을 주로 먹으면, 그 성분과 기능이 뇌로 올라가서 머리가 좋아지고, 무겁고 탁한 음식물을 주로 먹으면, 그 성분과 기능이 팔다리와 내장으로 가서 힘이 세어지는 것입니다. 그래서 추젓을 어린이들이 먹으면 머리가 좋아져서 공부를 잘 하게 되고, 노인들이 먹으면 기억력이 쇠퇴해지지 않고 치매를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것입니다.

 

약초학자 최진규님이 인터넷에 올린 신비한 추젓의 효능에 대한 예화를 소개합니다.

 

「그동안 물 한 모금도 먹지 못하고 염증도 더욱 심해져 어떤 항생제도 효과가 없어서 오늘 죽을지 내일 죽을지 모르는 처지에 이르렀다. 의사 선생님도 마지막으로 마음의 준비를 하는 것이 좋겠다고 했다.

 

그런데 보름 전에 지인이 약으로 가을새우젓을 보내 주셨다. ‘짠 것을 먹으면 염증에 더 나쁠 것 같고, 현대의학의 최고 기술로 못 고치는 병이 새우젓으로 나을 것 같지 않아서 병실 한쪽 구석에 놓아두고 뚜껑도 열어 보지 않았다.’ 그러다가 나는 새우젓을 눈곱만큼씩 먹는다고 해서 손해 날 일은 전혀 없을 것 같아 한 번 먹어 보리라고 생각했다.

 

나는 그날부터 새우젓을 쌀알 한 톨만큼씩 입에 넣고 침과 섞어서 10분에서 한 시간쯤의 간격으로 수시로 조금씩 먹었다. 그랬더니 놀랍게도 그날부터 즉시 위장의 통증이 사라졌다. 강력한 진통제로도 듣지 않던 통증이 씻은 듯이 없어진 것이다. 그 후, 이것을 먹으면 병이 나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조금씩 양을 늘리면서 부지런히 먹었다.

 

일주일이 지났을 때 뱃속에 꽉 막혀 있던 것이 시원하게 뻥 뚫려 밑으로 내려가는 느낌이 들었다. 몇 달 만에 화장실에 가서 변을 보니 시커멓고 누런 고름덩어리 같은 것들이 변기가 가득 찰 정도로 쏟아져 나왔다. 그날부터 미음을 먹고, 사흘 뒤부터 밥을 먹을 수 있게 되었으며, 완전히 병이 나아서 그 다음날 병원에서 퇴원했다. 그로부터 3년이 지났으나 지금까지 그는 아주 건강하게 잘 살고 있다.」

 

어떻습니까? 지금까지 추젓으로 위염, 위궤양, 장염, 위암 환자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치료했다고 합니다. 저는 지금까지 추젓이 무엇인지도 몰랐고, 그런 얘기에 귀를 기울인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신 전주의 전재욱 시인님의 따뜻한 정성으로 보내주신 이 추젓으로 저의 이 불편한 다리가 조금이라도 나을 수 있으리라 믿고 복용을 시작합니다.

 

다시 한 번 우리 전재욱 시인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이 은혜를 무엇으로 보답을 할지 걱정입니다. 그래서 곰소 항의 <추젓 전문점>의 전화번호를 적어 두었습니다. 이젠 직접 주문할 것이니 너무 염려하지 마시기를 당부 드리네요!

 

단기 4354년, 불기 2565년, 서기 2021년, 원기 106년 7월 22일

덕 산 김 덕 권(길호) 합장 


<본 칼럼은 필자 개인의 의견으로 본지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7/22 [09:08]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2
광고
조인철 광주 부시장, 국가인공지능집적단지 현장 점검 / 손다해
'하체운동' 잘못된 자세 지속하면 '무릎손상' 위험 / 장병철
한화그룹, 국내 최초 '태양광으로 꿀벌 지키기' / 조장훈
원희룡 국토부장관 온라인 취임… 정부 출범 후 100일 이내 250만호+@ 주택공급 계획 발표[취임사 전문] / 장병철
함평군, ‘인력난·인건비’ 농촌 일손부족에 긴급 일손 돕기 나서 / 손다해
전남대병원, 태국 매타오 병원과 업무협약 체결 / 손다해
해남에서 '알뜰여행'… 명량해상케이블카 등 활용 TIP / 손다해
해남군, 사계절 정원 즐기는 '스마트 가든' 조성 / 손다해
완도군, 도서지역 ‘찾아가는 예방 접종’ 서비스 운영 / 손다해
신안군, 5월 가정의 날 '가족사랑 케이크 만들기' 행사 추진 / 손다해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