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경제 > 민생·지역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완도자연그대로미(米), 수출 확대 협약 체결
2032년까지 1,000톤 지속적 수출키로
 
손다해 기사입력  2022/08/04 [17:12]

 

완도군은 8월 2일 완도군청에서 러시아 사할린주에 소재한 ㈜베들레헴사, 완도농협과 완도 쌀인 ‘완도자연그대로미(米)’ 수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신우철 완도군수, ㈜베들레헴사 장용운 대표, 김진수 농협완도군지부장, 김미남 완도농협조합장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수출 협약을 통해 향후 10년간 매년 100톤 이상, 총 1000톤(30억 원 상당)을 러시아 사할린주로 수출하기로 했다.

 

완도자연그대로미(米)는 지난 2018년 할랄 인증을 받아 말레이시아에 첫 수출했으며, 2019년도에 미국, 2020년도에는 농산물 우수 관리(GAP) 인증을 받아 러시아까지 수출국이 확대됐다.

 

러시아 교민들에게는 고국에서 건너 온 품질 좋은 쌀로 인정받고 있으며, 2020년부터 현재까지 사할린주에 총 7회, 116톤을 수출했다.

 

이번 수출 협약으로 완도 쌀 품질 입증은 물론 농민들은 수출 판로 걱정 없이 쌀 생산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

 

한편 완도군에서는 쌀 재배 및 수출 경쟁력 향상을 위해 전라남도농업기술원에서 육성하여 소비자에게는 밥맛이 좋은 쌀, 농업인에게는 재배 안정성 및 품질이 뛰어난 쌀로 알려져 있는 ‘새청무’를 수출 쌀 품종으로 도입·생산하여 수출 실적을 쌓아가고 있다.

 

특히 오염되지 않는 토양과 깨끗한 공기와 물, 미네랄이 풍부한 해풍 등 완도의 청정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하고, 해초 액비, 규산 액비 등 ‘자연 그대로 농법’을 실천하여 쌀을 생산하고 있다.

 

신우철 완도군수는 “그동안 공동 방제, 농자재 지원 등 쌀 품질 향상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 그 결과 지속적으로 수출하는 결실을 맺었다”면서 “앞으로 쌀뿐만 아니라 색깔 보리, 밀 등 우리 지역에서 나는 농산물을 해양치유 먹거리로 제공하여 농가 소득 향상에 보탬이 될 수 있도록 농산물 생산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나눔일보 = 손다해 기자]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2/08/04 [17:12]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25
광고
1004섬 신안, '시티 투어버스' 운행개시 / 손다해
목포해경, 선박 화재사고 대응 합동훈련 실시 / 손다해
공무원연금공단 경인지부, 안양사랑나눔 상록자원봉사단 발대식 / 장병철
광주시, 고려인동포 건강한 여름나기 돕는다 / 손다해
정읍시 정우면, 어르신들에 삼계탕 나눔 봉사 / 손다해
담양군, 다둥이 가정 적극 지원… 출산장려 분위기 조성 / 손다해
김호진 전남도의원, 민생현장 속에서 소통하는 의정활동 돌입 / 손다해
강영구 나주부시장, '집중호우·태풍 등 자연재난 대비' 총력 / 손다해
'생명 살릴 10분, 동참해주세요' 나주시, 12일 단체헌혈 실시 / 손다해
무안군 소전원, 우양재단과 '아동 영양 불균형 개선사업' 진행 / 손다해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