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연예 > 공연·전시·행사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마사회, '가을 맞이 다양한 공연'으로 시민과 소통
말문화공연 영웅 레클리스, 야외 공연장에서 이틀 간 3천 명 이상 관람
 
조영자선임기자 기사입력  2015/10/06 [14:03]
한국마사회에서 가을을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잇달아 선보이며 시민들에게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지난 9월 17일과 18일에 처음으로 선보인 말문화공연 ‘영웅 레클리스’는 이틀 간 3,000여 명 이상이 관람하며 2015 과천누리馬축제 최고의 흥행작으로 꼽힌 바 있다.
 
화려한 마술(馬術)과 감동적인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말문화공연인 ‘영웅 레클리스’는 한국 전쟁 시 전장에서의 활약으로 링컨 대통령, 테레사 수녀와 함께 미국 라이프지가 꼽은 100대 영웅으로 선정된 ‘영웅 레클리스’의 이야기를 담아 감동과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말문화공연 ‘영웅 레클리스’를 시작으로 오는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3일 간 ‘렛츠런파크 뮤직페스티벌’이 열려 힙합·락·EDM등 다양한 음악장르를 대표하는 국내 최정상급 아티스트들이 대거 출연할 예정이다. 9일에는 크라잉넛·글렌체크·국카스텐·리쌍의 공연이, 10일에는 혁오·빈지노·형돈이와 대준이·장기하와 얼굴들이 공연을 펼치며, 11일에는 정준영밴드·산이·G-Park·DJ DOC가 출연 할 예정이다.
 
또한, 10월 14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2015 렛츠런파크 서울 야간가을축제’에서는 미국 최고의 브라스 밴드인 더킹스브라스(The King’s Brass)가 선보이는 브라스공연 등이 선보일 예정이다.
 
한국마사회 안계명 승마진흥원장은 “한국마사회에서 처음 선보인 말문화공연 ‘영웅 레클리스’ 를 시작으로 다양한 콘텐츠의 공연을 통해 시민과 함께 새로운 소통을 시도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내용은 렛츠런파크 홈페이지(park.kra.co.kr) 및 한국마사회 홈페이지(www.kra.co.kr)에서 참조할 수 있다.

주변의 따뜻한 이야기를 많은 이들에게 전하고 싶거나, 본인의 선행을 알려 뜻을 함께 할 분들을 널리 구한다면 언제든지 press@nanumilbo.com으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선행을 증빙할 사진이나 자료가 첨부되면 더 좋습니다. 자료는 특별히 정해진 형식이 없습니다. 문장력에 대한 부담은 갖지 않으셔도 됩니다. 저희 데스크의 수정보완을 거쳐 기사로 나갑니다. 본사의 추가 취재에 응할 수 있는 연락 전화번호는 꼭 필요합니다. 자료 검토 또는 추가 취재 결과, 보도에 부적합하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보도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기사제보·독자투고, 취재요청 및 보도자료 > press@nanumilbo.com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0/06 [14:03]  최종편집: ⓒ nanumilbo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1/17
광고
여수산단 연이틀 안전사고… 18일엔 금호석유화학 폭발·연기 / 최진희기자
[인터뷰]이정훈 강동구청장, 지하철 9호선 '강동의 가치 높일 것' / 조장훈대표기자
[포토]동대문구 ‘비상소화장치함’, 소방차 진입 어려운 주택가 '화재 안전 지킴이' / 조영자선임기자
[인터뷰]황명선 논산시장 최고위원 도전, 민주당 경선 유일 '단체장' / 조장훈대표기자
한국문법교육학회, '문법 교육과 평가' 주제 제29차 전국학술대회 개최 / 조장훈대표기자
[전문]민화협, 광복 73돌 성명 '또 다시 역사의 수레바퀴 뒤로 돌릴 수는 없어' / 최진희기자
채이배 의원, '실트론 지분 매입 통한 최태원 사익편취 제재' 요구 / 조장훈대표기자
[포토]대구시청 앞 1인 시위용 파라솔, 원하면 의자·음용수도 지원 / 강현아기자
재가장기요양센터장들, '‘재무회계규칙-인건비 비율고시’ 민간시설 존립기반 파괴! / 조장훈대표기자
오세정 의원, 2022년 수능과목구조 개편 관련 긴급 좌담회 개최 / 조장훈대표기자